양승조 충남도지사, 대학생들과 ‘주말 데이트’ 가져

충남 대학생 연합회와 간담회…청년정책 소개·경청의 시간
기사입력 2018.12.02 10:29 조회수 3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주말을 활용, 지역 대학생들과 소통의 자리를 펼쳤다.

 

[크기변환]181201_경청간담회_(1).jpg

 

양 지사는 1일 천안 제일락볼링장에서 충남·세종 대학생 연합회 임원 등 20여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달 시·군 방문 때 대학생들의 건의에 따라 마련한 것으로, 양 지사가 지역 인재를 위한 도의 정책과 대학생들의 정책 참여 방안을 소개하고, 함께 대화를 나누는 ‘경청의 시간’ 순으로 진행했다.

 

[크기변환]181201_경청간담회_(2).jpg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일자리에서 주거와 문화까지, 청년들의 어려움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특히 고용절벽과 쇼크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고용상황이 좋지 않다”라며 “얼마 전 통계청이 발표한 3/4분기 청년 고용동향에 따르면 청년실업률은 9.4%로 1999년 10.7% 이후 가장 심각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크기변환]181201_경청간담회_(3).jpg

 

 또 “취업준비생 등 사실상 실업자까지 포함하면 청년층의 체감 실업률은 23%에 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민선7기 충남도의 청년 정책 방향은 여러분의 든든한 ‘자리’를 만드는 것”이라며 “청년들이 일 할 수 있는 ‘일자리’, 사회인으로 설 수 있는 ‘설자리’, 지역민으로 정착할 수 있는 ‘살자리’, 문화를 즐길 수 있는 ‘놀자리’를 만들어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크기변환]181201_경청간담회_(4).jpg

 

양 지사는 이와 함께 “청년들이 일하고 싶은 일자리가 많은 충남, 청년들이 찾고 머무는 살기 좋은 충남을 만들겠다”라며 “충남 청년정책에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더해 달라”고 당부했다.

 

 양 지사는 끝으로 “앞으로도 지역 대학생을 비롯한 청년들과 지속적인 소통의 시간을 마련, 충남 실정에 맞고 우리 지역 청년들이 필요로 하는 정책을 펼쳐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크기변환]181201_경청간담회_(5).jpg

 

간담회 이후 양지사는 대학생들과 30여 분 간 볼링을 치며 색다른 소통의 시간을 갖기도 했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