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인기만점 애플수박 수확

일반 수박에 비해 크기 작고 당도는 그대로, 다양한 품종 연구중
기사입력 2018.07.13 10:40 조회수 5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남 강진군에서 기존 수박의 1/5 크기의 애플수박 수확이 한창이다.

 

애플수박4 (1).jpg

 

애플수박은 과실크기가 1.5kg 전후로 한 번에 먹기 딱 좋아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수박 한 통을 쪼개서 남김없이 먹을 수 있고 먹은 후 음식쓰레기도 많지 않아 인기가 높다.

 

 강진읍을 중심으로 3곳의 농가에서 올해 처음 재배를 시작했는데 소비에 비해 공급이 딸려 농업인들이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강진군농업기술센터에서는 올해부터 특이박과 사업을 통해 애플수박, 망고수박 등을 보급했다. 이중 애플수박은 지역 기후에 잘 맞고 맛 또한 일반 수박에 비해 손색이 없어 틈새작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애플수박은 품종개량이 이루어지면서 색깔도 다양하다. 껍질 색깔에 따라 흑피, 황피, 일반 줄무늬로 나뉘고 과육의 색에 따라 크게 적색과 노란색으로 구분한다.

 

 윤호현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혼밥으로 대변되는 소규모 가족문화가 확대되면서 기존 수박의 문제점을 보완한 애플수박은 앞으로도 인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품종 연구와 품질향상을 위한 재배기술 정착에 집중하여 농업인 소득향상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김명자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