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성명] , 구미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수도권 이전 관련해

기사입력 2018.07.07 06:28 조회수 5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가 구미에서 수도권으로 이전한다는 언론보도를 접하고 300만 도민은 충격과 실망 속에 유감을 표한다.

 

이철우 도지사(동정사진).jpg

 

이는 침체된 경기에 신음하고 있는 지역경제에 큰 상처를 주는 행위이며, 현정부의 국정과제인 ‘골고루 잘사는 균형발전’이라는 원칙에도 크게 역행하는 처사다.

 

그동안 삼성전자는 2010년부터 휴대전화, 가전제품, LCD 생산라인의 베트남 이전을 계기로 구미사업장 생산비중이 계속해서 줄어들고 있으며, 이번 이전이 현실화되면 협력업체와 인구 감소 등 지역경제에 추가적 피해가 발생할 것이 우려된다.

 

삼성전자가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하는데 기여해 온 우리 경상북도는 삼성전자가 지역 경제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차세대 신기술사업 투자에 나서 줄 것을 촉구한다.

 

또한 외국으로 이전한 삼성전자 법인과의 인적 교류 등을 통한 경상북도 문화관광 활성화에 적극 협력해 줄 것을 당부한다.

 

수십 년에 걸쳐 상생 발전해 온 경상북도와 삼성전자가 앞으로도 굳건한 신뢰 속에 함께 성장해 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

 

                                                                                    2018. 7. 5

                                                                             경상북도지사 이 철 우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