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내년 3월 개교예정 ‘창의예술고(가칭)’ 명칭 공모

창의적 예술인재 양성’ 비전과 참신성 강조…16일까지 누구나 응모 가능
기사입력 2019.04.12 09:30 조회수 11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이 내년(2020년) 3월 개교 예정인 가칭 ‘창의예술고등학교’ (이하 창의예술고) 교명을 공모한다.

 

[크기변환]보도사진-창의예술고조감도.jpg

 

예술 계열 특수목적고등학교로는 전남에서 세 번째 개교되는 창의예술고는 창의성과 심미적 감성을 갖춘 예술인재 양성을 목표로 전국 단위 모집을 통해 총 9학급 규모로 설립된다.

 

이번 명칭 공모는 세계로 웅비하는 예술인재를 기르는 학교의 비전과 전남교육의 철학(인간, 협력, 민주, 혁신)을 담되, 누구나 부르기 쉽고 기억하기 쉬운 친근하고 참신한 이름이면 된다. 오는 4월 16일(화)까지 학생, 교직원, 학부모, 일반인 등 전국의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교명은 응모작 중 교명선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오는 4월 말 선정되며 도교육청 홈페이지에 공고된다. 새로운 교명은 디자인 작업을 거쳐 오는 7월 창의예술고 신입생 모집 전형부터 공식 활용된다.

 

도교육청은 광양시의 협조로 광양시 마동 일원에 면적 3만 5,649㎡의 신축 부지를 확정하고, 오는 11월 준공을 목표로 시설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예술계열 고등학교 교육과정 전문가 등 16명으로 개교준비 TF를 구성해 창의 예술 인재 양성을 위한 차별화된 교육과정을 준비하는 등 개교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특히, 전국의 우수한 학생 유치 및 특색 있는 예술교육 기반 조성을 위해 오는 5월 초 장석웅 교육감이 러시아 쌍트페테르부르그 콘서바토리(국립음악원)를 방문해 교류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도교육청은 이 협약을 통해 러시아의 우수한 교수진을 초청해 학생지도에 나서는 한편, 방학 중에는 학생들을 러시아로 보내 현지의 우수한 교육에 참여할 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다.

 

한편, 창의예술고 명칭이 확정되면 오는 7월 중순 2020년도 신입생 전형요강을 공고한 뒤 전국적으로 대대적인 신입생 유치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10월 중 원서접수를 통해 11월 11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