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자원활동가 모집

축제를 함께 만들어갈 분들을 찾습니다!
기사입력 2018.07.09 16:08 조회수 6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온라인 활동(오페라팬), 오프라인 활동(오페라필), 모니터링(오페라슈머) 등 다양화

- 모집기한은 7월 15일(오페라팬), 7월 31일(오페라필․오페라슈머)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숨은 주역! 오페라축제 자원활동가 대모집   재단법인 대구오페라하우스(대표 배선주)는 오는 9월 14일 개막하는 제16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를 널리 알리고 함께 이끌어갈 자원활동가를 모집한다. 모집 분야는 크게 현장 참여형 자원활동가인 ‘오페라필’, 온라인 활동가 ‘오페라팬’, 공연 모니터링단 ‘오페라슈머’로 나뉘며, 모집대상 및 기간과 활동내용은 각각 아래와 같다. 

 

16.jpg

 

1) 축제 현장을 누비는 자원활동가 ‘오페라필 Operaphile’   

 가장 먼저,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대표 자원활동가 ‘오페라필’이다. ‘오페라필’은 ‘오페라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는 뜻을 가진 합성어로,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주 현장인 대구오페라하우스와 야외공연장 등지에서 축제의 운영과 진행을 맡아 ‘축제의 꽃’으로 불리고 있는 자원활동단체다.

 

역할에 따라 행사운영팀, 행사지원팀, 부대행사팀 등 3개의 분야로 나누어 모집하는 ‘오페라필’의 활동기간은 9월 7일부터 10월 21일까지로, 이 기간 동안 오페라필은 해외제작진 통역, 부대행사지원, 관객안내 등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또한 선발된 오페라필에게는 <자원봉사센터1365>에서 인정하는 자원봉사시간과, 활동 유니폼, 기념품이 제공된다. 모집대상은 만18세 이상이며, 오페라 및 축제에 관심을 가진 사람이면 누구나 지원이 가능하다. 접수는 7월 31일까지.

 

2) SNS홍보를 전담하는 온라인 활동가 ‘오페라팬 Operafan’   

 ‘오페라와 공연문화에 열광하는 사람’ 이라는 의미를 가진 온라인 활동가 ‘오페라 팬’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유투브, 블로그,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를 통해 대구국제오페라축제를 홍보할 임무를 맡은 자원활동단체다.

 

만18세 이상 남녀노소를 막론한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며, 특히 SNS를 활발하게 이용하고 있는 클래식․오페라 애호가들이라면 금상첨화다. 주로 개인 SNS 채널에 공연에 대한 미리보기 및 관람 후기를 게재하며, 축제에 참여하는 제작진과 출연진들의 인터뷰 기사를 작성하는 등 온라인으로 대구국제오페라축제를 적극적으로 홍보하게 된다.

 

‘오페라팬’의 활동기간은 8월 1일부터 10월 21일까지로,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메인오페라와 콘체르탄테, 소극장 오페라 관람혜택(공연별 1인 2매) 및 축제 기념품이 제공된다. 접수는 7월 15일까지.

 

3) 오페라 모니터링단 ‘오페라 슈머 Operasummer’   

  ‘오페라(Opera)’와 ‘컨슈머(Consummer)’의 합성어인 ‘오페라슈머(Operasummer)’는 지난해 새롭게 조직된 단체로,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메인오페라와 콘서트 등 주요 공연들을 모니터링하는 활동가들로 구성되어있다.

 

15.jpg

 

이들은 4편의 메인오페라, 오페라 콘체르탄테 및 소극장 오페라까지 총 9편의 공연을 선택적으로 관람하며 리뷰 2편 이상을 제출하게 된다. 오페라와 공연예술에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지원가능하며 활동기간은 8월 17일부터 10월 29일까지이다. 접수는 7월 31일까지.

 

 오페라를 가장 가까이서 만나고 싶거나 축제의 뜨거운 현장을 경험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www.daeguoperahouse.org) 공지사항을 통해 신청서를 다운로드 받은 후 메일(chmee@doh.or.kr)로 접수할 수 있으며 대구오페라하우스 방문 접수도 가능하다.

 

 한편 9월 14일에서 10월 21일까지로 예정된 제16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세계적인 베이스 연광철을 비롯, 막강한 출연진들을 자랑하는 베르디 대작오페라 <돈 카를로>로 시작해 대한민국 최초의 소프라노 윤심덕의 이야기를 다룬 창작오페라 <윤심덕, 사의 찬미>, 오스트리아 뫼르비슈 페스티벌의 <유쾌한 미망인>, 한국 오페라의 시작과 함께한 인기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등 네 편의 메인오페라와 베를린 도이치오페라극장의 오페라 콘체르탄테 <살로메>, 네 편의 소극장 오페라, 광장에서 펼쳐질 오페라 <라 보엠> 등 대한민국 오페라 70주년을 맞아 더욱 화려하게 펼쳐진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