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올해 비브리오패혈증 첫 환자 발생! ‘주의’ 당부

기사입력 2018.06.14 18:48 조회수 1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여름철 어패류 5℃ 이하 보관, 85℃ 이상 충분히 가열 후 섭취

- 특히 간질환, 당뇨 등 기저질환자는 예방수칙 반드시 지켜야

 

경상남도는 최근 인천에서 비브리오패혈증 첫 확진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비브리오 패혈증 감염예방을 위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여름철 해수온도가 18℃ 이상 상승하는 6∼10월에 주로 발생하는데, 올해는 지난 3월 전남 여수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처음 분리된 후 경남 지역의 해수에서도 지속적으로 검출되고 있다.

 

비브리오패혈증균에 감염되면 설사, 구토, 발열, 오한, 복통 등이 동반되고 이러한 증상발현 후 24시간 이내에 출혈성 수포 등의 피부병변이 발생한다. 특히 만성 간질환, 당뇨병, 알코올 중독 등 기저질환을 지닌 고위험군 환자는 초기에 치료하지 않을 경우 사망률이 50% 이상 되는 등 치사율이 매우 높은 질환이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오염된 해산물을 덜 익혀서 먹거나 상처 난 피부에 오염된 바닷물이 접촉하였을 때 주로 감염된다.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예방수칙 준수가 중요하다. 여름철 어패류는 5℃ 이하로 저온보관하고, 섭취 시에는 85℃ 이상으로 충분히 가열해야 한다. 또 어패류를 요리한 도마, 칼 등은 깨끗이 소독한 후 사용해야 비브리오감염증을 예방할 수 있다.

[김형규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인터넷핫뉴스 (구 순천인터넷뉴스) |  등록일 : 2012년 9월 25일 | 발행/편집인:김만석 | 청소년보호책임자:김만석
  • 전남 순천시 해룡면 상대석길 29 (3층) | 제보광고문의 010-3855-3565  | 등록번호 : 전남.아00184   
  • Copyright by schinews.com All rights reserved.E-mail: mskim55515@naver.com
인터넷핫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넷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