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도지사 후보, ‘북·미회담 성공’ 기원·‘투표 참여’ 독려 호소문

기사입력 2018.06.12 17:00 조회수 3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2, 13일 역사적인 날…‘합의’와 ‘투표’가 세상을 바꾼다”

“전남발전, 문재인 정부 성공, 남·북 평화번영시대 이루자”


김영록 더불어민주당 전남도지사 후보는 성공적인 북·미 정상회담을 기원하고, 6.13 지방선거 투표를 독려하는 내용의 호소문을 12일 발표했다.

 

[사진설명] 김영록 더불어민주당 전남도지사 후보..jpg

 

김 후보는 “12일과 13일은 대한민국과 한국사회의 명운을 가를 역사적인 날”이라며 “성공적인 ‘합의’와 적극적인 ‘투표’야말로 새로운 세상을 여는 열쇠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 등이 논의될 오늘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끝나길 전남도민과 함께 기원한다”며 “이를 통해 남·북 평화번영시대를 앞당기고, 나아가 세계 평화의 문이 활짝 열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종전선언과 비핵화 등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할 수 있는 큰 틀의 합의와 이를 뒷받침하는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도 함께 밝혔다.

 

김 후보는 이와 함께 ‘6.13 지방선거에서 한 분도 빠짐없이 투표에 참여해 주실 것’을 도민들에게 호소했다.

 

그는 “이번 지방선거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남·북 평화번영시대를 뒷받침할 수 있느냐, 또 낙후와 소외가 깊어진 전남이 새로운 발전의 호기를 살릴 수 있느냐의 여부를 가늠하는 중요한 선거”라고 지적하고 “여러분 한 명 한 명의 투표가 이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이 한꺼번에 당선돼야 문재인 정부와 함께 전남도정과 시·군정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며 민주당 후보들에 대한 압도적인 지지를 거듭 호소했다.

 

김영록 후보는 문재인 정부 초대 농식품부 장관, 18·19대 국회의원, 전남도 경제통상국장과 행정부지사 등을 역임했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