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열기 속의 제57회 전남체전

이색선수“눈에 띄네”
기사입력 2018.04.17 12:53 조회수 5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제57회 전남도체육대회에 다양한 이색선수 출전이 눈에 띄어 체전의 또 다른 볼거리이자 흥미로움을 자아내고 있다. 형제자매, 쌍둥이, 부자, 모자, 부부 등 가족관계에서부터 연속 출전, 현(전) 국가대표, 최연소․최고령 선수에 이르기까지 다채롭다.

 

물론 이외에도 드러나지 않는 이색 선수들이 있을 것으로 보여, 이들의 발굴 또한 재미를 더 할 것이다.

 

특히, 가장 눈에 띠는 주인공은 장흥군 소속으로 배구 종목에 출전하는 김동현(80년생)-김지수(81년생) 부부이다. 이들 부부는 현재 장흥군체육회 생활체육지도자로 근무하면서 장흥군민들의 건강 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하고, 틈틈이 배구 기량을 갈고 닦아 이번 대회에 당당히 선수로 뛰게 되었다. 이번 체전에 부부 선수는 목포시 수영의 박양선, 박강덕 외 10커플이나 된다.

 

또한 쌍둥이는 여수시 태권도 고혁재・호재(95년생), 곡성군 수영 김민정・민교(99년생), 고흥군 역도 장영진・영재(00년생), 신안군 검도 이정일・정렬(76년생)이 출전해 기량을 펼친다.

 

이밖에 현 국가대표로 활약 중인 순천시 정구 김동훈(89년생), 광양시 볼링 최복음(87년생), 신승현(89년생), 유지훈(91년생), 정현수(92년생), 화순군 배드민턴 박형중(00년생), 박현승(01년생) 등도 지역의 명예를 걸고 국가대표급 기량을 뽐낸다.

 

한편, 영암군 정구 선수로 참가하는 임삼철(53년생)씨는 지난 1990년부터 29회 연속으로,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전남체육대회에 출전하는 ‘최장기간 출전선수’로 명함을 내밀었다.

 

화순군 정구 유재춘(44년생)씨는 만 74세 나이로 본 대회 최고령으로 참가하여 건강을 뽐내고 있고, 완도군 검도 최정현(03년생) 만 15세 나이로 참가해 최연소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이와 같이 57회째를 맞이한 전남도체육대회가 각양각색의 이색 선수들로 200만 도민의 관심도를 더욱 후끈 달궈내고 있고, 전남도체육대회가 “이들 이색선수들로 더욱 흥미롭다”는 말이 실감나는 대목이다.

 

한편, 제57회 전남도체육대회는 오는 4월 22일(일), 4일간의 대단원의 막을 내리고, 내년 보성군에서 제58회 전라남도체육대회를 맞이할 예정이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