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 유네스코 등재 기념 영호남, 교류공연 ‘아라리요’ 성황리 종료

기사입력 2013.10.31 15:39 조회수 3,62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남·경북도립국악단,

전남 화순, 서울, 경북 구미 관람객 1000여명 환호

 

민족의 얼 아리랑 유네스코 등재를 기념하기 위해 하나로 뭉친 전남도립국악단과 경북도립국악단의 교류공연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31일 전남문화예술재단에 따르면 2013년 국토해양부 내륙권 발전 시범사업인 ‘영호남 문화예술교류 공연’ 일환으로 열린 ‘아라리요’ 공연이 전남 화순10월14일, 서울 10월 24일에 이어 경북 구미 10월 31일를 끝으로 마무리 됐다.

 

 

31일 저녁 7시30분 경북 구미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아라리요’ 마지막 공연에는 경북지역 주민 등 관람객 1000여명이 참석해 전남·경북도립국악단원들이 선보인 무대에 뜨겁게 호응했다.

 

공연을 3부로 구성해 90분동안 펼친 교류공연은 1부에서 경북도립국악단이 민요 아리랑과 품바를 해금과 가야금의 아름다운 선율을 환상곡풍으로 연주한 ‘관현악 아리랑’과 각설이들의 음악인 ‘품바’를 현대적 표현한 국악관현악곡으로 박수갈채를 받았다.

 

 

2부에서는 전남도립국악단이 아버지의 눈을 뜨게하기 위해 공양미 삼백석에 팔려가 인당수에 빠지는 심청을 그린 창극 ‘심청’으로 관객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끝으로 3부는 전남도립국악단과 경북도립국악단이 공동으로 무용극 ‘춤을 위한 아리랑-조화’로 우아하면서도 파격적인 무대를 선보여 객석의 큰 호응을 얻었다.

 

 

경북 구미에서 온 관람객 이정임(65)씨는 “이렇게 큰 공연을 직접 보게 돼 즐거웠다”며 “영호남이 함께 좋은 공연을 선보였다는 것이 무엇보다도 큰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영호남 교류공연은 지역 예술단체 교류의 장을 열고 호남과 영남의 화합 한마당을 통한 공감대 형성과 조화로운 상생 발전의 초석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재)전남문화예술재단 정광덕 사무처장은 “교류공연이 호남과 영남의 전통예술과 창무악의 진수를 한 무대에서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고 있다”며 “호남과 영남이 우의를 다지고 문화교류를 더욱 확대해가며 진정한 동반자로 상호 발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순천구례곡성담양인터넷뉴스 구독신청

기사제보/광고문의/취재요청(061)741-3456

[순천구례곡성담양인터넷뉴스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인터넷핫뉴스 (구 순천인터넷뉴스) |  등록일 : 2012년 9월 25일 | 발행/편집인:김만석 | 청소년보호책임자:김만석
  • 전남 순천시 해룡면 상대석길 29 (3층) | 제보광고문의 010-3855-3565  | 등록번호 : 전남.아00184   
  • Copyright by schinews.com All rights reserved.E-mail: mskim55515@naver.com
인터넷핫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넷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