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서경덕,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한산모시' 국내외에 알린다

기사입력 2021.11.18 19:05 조회수 1,12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나영석 PD와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의기투합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한산모시'에 관한 다국어 영상을 제작하여 18일 공개했다.


[크기변환]한산모시-1.jpg

 

이번 1분짜리 영상은 문화재청(청장 김현모)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이 공동 제작했으며, 한국어(https://youtu.be/8q0ROKw8lqA) 및 영어(https://youtu.be/8LDJr7NIgwo)로 공개되어 국내외 누리꾼들에게 널리 전파중이다.


 

영상의 주요 내용은 한올 한올의 실이 모여 정갈하고 기품있는 한폭의 모시가 되는 과정을 통해 모시를 중심으로 이어진 한산 지역의 공동체문화와 한산모시짜기의 유산적 가치를 소개했다.


 

특히 방연옥 장인(국가무형문화재 제 14호 한산모시짜기 기능보유자)을 비롯한 한산모시짜기 전수자들이 직접 출연하여 전통을 이어가기 위해 함께 노력하는 모습들을 담았다.


 

이번 영상을 기획한 서 교수는 "대한민국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이 국내외에 잘 알려지지 않은 것이 안타까워 '한산모시'를 시작으로 시리즈 영상을 준비중이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유튜브 뿐만이 아니라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각 종 SNS로 전파중이며, 특히 전 세계 주요 한인 및 유학생 커뮤니티에도 영상을 공유하여 재외동포에게도 널리 알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크기변환]한산모시-2.JPG

 

영상의 내레이션을 맡은 나영석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한산모시'를 목소리로 직접 소개하게 되어 영광이며, 많은 누리꾼들이 시청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문화재재단과 서경덕 교수는 향후 제주해녀문화, 김장문화, 아리랑 등 다양한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을 지속적으로 국내외에 알려 나갈 예정이다.

 

[김형규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