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라미 도의원, 광주전남 통합논의 보다 농업 농촌 대책 마련이 먼저

농업, 농촌에 대한 대안 없는 통합은 성공 못한다
기사입력 2020.11.12 18:55 조회수 1,02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라남도의회 이보라미 의원(정의당, 영암2)은 지난 10일 자치행정국에 대한 기획행정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광주전남 통합과 관련한 전라남도의 입장을 물었다.

[크기변환]image04.png

 

이 의원은 “지난 11월 2일 작성된 광주 전남 행정통합 논의를 위한 합의문은 마치 통합을 기정사실화 하고 준비를 하자는 것 같다.”면서 “그런데 통합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내용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광주와 전남이 통합하게 되면 광주로 모든 것이 블랙홀처럼 빨려 들어갈 것인데 소멸위기에 있는 군 단위지역에 대한 대책이 있는 것인가?.”면서 “젊은이들은 광주중심으로 몰릴 것이고 농촌엔 고령자들만 남아 농업의 위기가 올 것이다. 과연 농업과 농촌에 대한 대안은 있는 것인가.”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이에 대해 정찬균 자치행정국장은 “논의를 위한 합의문이며 민간의 의견을 청취하고 광주전남 연구원에 연구 용역을 맡겨 장단점을 파악하겠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합의서 문제점을 지적하며 “경상도를 뒤따라하는 경제위주의 통합은 실패다. 인구가 적어도 500만 명 정도는 되어야 효과가 나는데 광주와 전남은 통합해도 300만을 조금 넘긴다.”면서 “이것은 통합의 효과를 보기 힘들며 전남은 광주의 들러리가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또, “오히려 타 지역이 대규모 도시화를 꿈꿀 때 전남은 생태, 환경, 농업, 농촌을 특화시키는 방향으로 발상의 전환을 하여 차별화된 지역 발전상을 만들어 보자.”고 제안했다.

 

 이보라미 의원은 또 “현재도 위기로 몰리고 있는 농업과 농촌에 대한 대책 없이 통합을 논의해서는 안된다.”며 “농도인 전남이 어떻게 지속가능한 농업 농촌을 만들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하는 것이 먼저이고 통합은 그 다음 문제다.”고 지적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