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의회 서금택 의장,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현황 점검

3일 긴급현황보고 및 대책회의 주재… 빈틈 없는 감염 예방활동 강조
기사입력 2020.02.04 11:20 조회수 1,01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세종특별자치시의회 서금택 의장은 3일 시청 보건복지국 회의실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현황 점검 및 향후 대책 방향 회의를 주재하고 보건복지국장과 보건소장 등으로부터 국내외 확진자 상황과 관내 동향 등을 보고 받았다.

 

[크기변환]2020.02.03 코로나바이러스 현장방문 001.JPG

 

이 자리에서 서 의장은 “관내 음압시설이 없어 국가지정 격리병원인 천안 단대병원으로 확진자가 이송될 예정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확진자 발생에 대비한 신속한 격리 조치도 중요한 사안인 만큼 격리병상 확보에도 신경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크기변환]2020.02.03 코로나바이러스 현장방문 002.JPG

 

특히 서 의장은 집행부에 “손세정제 사용을 생활화하고 가장 확실한 방법은 비누로 자주 손을 씻어서 손에 세균과 바이러스 등이 침투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시민들이 예방수칙에 큰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활동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긴급대책회의에 이어 서 의장은 관내 보건소에 설치된 음압 텐트에 방문해 현장 대응 체계를 점검했다. 현재 세종시보건소에선별 진료소를 설치하고, 공중보건의사와 간호공무원 등 4인 1조로 전담 인력을 배치해 24시간 운영 중이다.

 

[크기변환]2020.02.03 코로나바이러스 현장방문 003.JPG

 

서 의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시민들의 건강을 위협할 수 없도록 사전 방역과 격리병상 운영 등에 철저히 대응해야 한다”면서 “단 1명이라도 관내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과 감염 바이러스 유입 차단 활동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하고, “의회에서도 도움을 줄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