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지역 환경보건 이슈, 대구에서 해결방안 모색한다

17개국 총 600여명의 환경보건 분야 석학 및 전문가 참석
기사입력 2019.10.14 23:14 조회수 56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환경보건 분야 국제적 학술대회인 ‘2019 환경역학회 및 환경노출과학학회 아시아학술대회(ISEE-ISES AC 2019)’가 대구에서 열린다.

 

이번 학술대회는 10월 16일부터 10월 19일까지 호텔인터불고 대구에서 개최된다.

 

한국환경보건학회(회장 이기영,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와 한국보건정보통계학회(회장 최인영, 가톨릭대 의과대학 교수)가 주최하고 환경역학회 및 노출과학학회 아시아학술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김호,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가 주관한다.

 

유치위원장을 맡았던 한국환경보건학회 이기영 회장과 양원호 편집 위원장(대구가톨릭대학교 보건대학원 교수)은 지난 해 대만 학술대회에 참가해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펼쳐, ‘세계환경역학회/세계노출과학학회 아시아 챕터’ 이사회의 만장일치로 대구가 2019년 개최지로 선정됐다.

 

환경보건 분야에서 국제적으로 명성이 높은 학술대회로 환경보건 분야와 더불어 유해화학물질, 인체 노출 및 환경 위해성 평가 등 세계 환경보건 이슈에 관해 다양하고 폭넓게 논의하는 자리이다.

 

‘개인과 지역사회, 그리고 지구를 아우르는 환경 보건 솔루션(Harmonizing Environmental Health Solutions for Individuals, Communities, and the Planet)’ 이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급속한 산업화를 겪은 우리나라의 환경보건 역사와 사례를 아시아권 참가국들과 공유하며, 아시아 지역에서 겪고 있는 다양한 현안을 논의하고 그에 대한 적극적인 해결방안 등을 모색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 학술대회에는 아시아권 17개국에서 약 600여 명의 환경보건 분야 석학 및 전문가가 참여해 총 360여 편의 논문을 50개 세션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주요 초청 연사로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enter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CDC)의 안토니아 캘래팻(Antonia M. Calafat) 박사와 중국질병통제센터(中国疾病预防控制中心)의 샤오밍 시(Xiaoming Shi) 박사 등이 있다.

 

또한, 대구컨벤션뷰로에서는 다채로운 관광 프로그램과 문화체험 프로그램을 준비해 참가자들에게 대구의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안중곤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이번 학술대회는 아시아가 겪고 있는 현안을 대구에서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의미 있는 자리이다”며 “대구가 아시아의 중심 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앞으로 이와 같은 학술대회를 적극 유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