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으로 변신하는 해방촌… '서울정원박람회' 도시재생형 축제로 개막

「2019 서울정원박람회」 10.3.~9. 해방촌~백범광장~서울로7017~만리동광장
기사입력 2019.10.02 19:15 조회수 54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남산 아래 오래된 동네 ‘해방촌’에서 시작해 남산 백범광장을 지나 서울로7017을 걸어 만리동광장까지, 발길 닿는 어디서든 동네정원을 만날 수 있는 3.5km의 가든로드(garden road)가 펼쳐진다.

 

image01.png

가든로드

 

「2019 서울정원박람회」(10.3.~9.)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올해는 그동안 정원박람회가 열렸던 대형공원을 떠나 오래된 도심 주거지인 해방촌 일대로 무대를 옮겨왔다. 주제도 ‘정원, 도시재생의 씨앗이 되다’로 정했다. 동네 시장과 버스정류장, 빌라 화단, 폐지 공터 등 일상 곳곳에 작은 동네정원들을 조성해 삭막했던 도시에 녹색 숨결을 불어넣는 ‘도시재생형’ 박람회를 새롭게 시도한다.

 

서울정원박람회는 시민과 전문가, 기업이 공원을 재생하고 정원문화 확산과 정원 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2015년부터 개최하고 있는 대규모 박람회다. (1‧2회 월드컵공원, 3‧4회 여의도공원 개최)

 

공간 설정도 이전 박람회와는 차별화된다. 그동안 ‘면’ 단위의 대형공원에 화려한 쇼가든을 조성하는 방식이었다면, 올해는 해방촌~백범광장~서울로7017~만리동광장까지 각 ‘점’을 잇는 ‘선’형의 가든로드를 선보인다. 전문 정원 디자이너부터 조경 관련학과 대학생, 시장상인과 지역주민, 정원‧조경기업까지 총 500여명의 손길을 거친 총 70개의 정원이 가든로드를 수놓을 예정.

 

우선, 올해 정원박람회의 주 무대인 해방촌(용산2가동, 후암동)에는 마을의 특징을 살린 ‘동네정원’ 32개소가 조성된다. 1968년 문을 연 ‘신흥시장’에는 마치 무지개가 뜬 것 같은 정원이 방문객들을 반긴다. 과거 니트 제조공장으로 가득찼던 신흥시장이 다시 활기를 찾기를 바라는 희망을 담았다.

 

해방촌오거리 버스정류장 뒤편에는 하얀 달(소월) 은은하게 빛나는 정원이, 공터였던 경사로에는 남산의 뿌리가 해방촌으로 이어져 마을을 단단하게 유지하라는 의미를 담아 '뿌리' 모양의 벤치 디자인을 더한 정원이 각각 조성됐다. 또, 주민들이 내어준 빌라 화단을 대학생들이 정원으로 꾸미고, 해방촌 일대 주민들로 이뤄진 ‘해방촌 동네정원사’는 동네 곳곳 자투리 공간에 8개의 주민정원을 완성했다.

 

백범광장은 서울의 경치가 한 눈에 내려다보이는 공간에서 피크닉을 즐기며 정원을 관람할 수 있도록 정원과 다양한 체험‧전시 프로그램으로 채워진다. 시민정원사들이 지금껏 배운 실력을 뽐내는 정원과 도시농업을 테마로 한 텃밭정원이 조성되고, 야외에서 독서를 즐길 수 있는 ‘오픈 가든 라이브러리’도 열린다.

 

만리동광장과 서울로7017에서는 7시간 반이라는 짧은 시간 안에 창의적이고 실험적인 소규모 정원을 만들어내는 ‘팝업가든’ 10개 작품이 전시된다. 정원식물과 소품, 관련 신기술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정원산업전’이 열리고, 시민 누구나 원하는 꽃모를 골라 화분을 꾸미는 ‘천 개의 마음, 천 개의 화분’ 행사도 진행된다.

 

특히, 올해 정원박람회가 열리는 주요 8개소에서 스탬프를 모두 찍으면 매일 선착순 40명에게 니트무릎담요를 기념품으로 증정한다. 니트산업이 발달한 해방촌 지역의 니트패션협동조합 3개사가 협업한 제품으로 그 의미를 더한다.

 

서울시는 「2019 서울정원박람회」의 주요 내용을 이와 같이 사전 공개하고, 3일(목) 개막식을 시작으로 7일 간의 축제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올해 정원박람회를 ①도시재생 ②지역상생 ③시민참여 ④문화예술 충전이라는 ‘1석4조’의 축제로 만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첫째, 최초의 ‘도시재생형 정원박람회’로 열리는 올해는 공원녹지 소외지역인 노후 도심주거지 ‘해방촌’에 동네정원(32개소)을 만들어 지역활력의 씨앗이 될 수 있도록 한다. ‘어딜가든, 동네정원’이라는 슬로건 아래 동네 곳곳의 노후화된 자투리땅에 작가정원, 학생정원, 주민정원 등으로 다양하게 조성돼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조성과정 내내 많은 주민들의 참여와 지지, 관심 속에서 진행됐다는 후문이다.

 

해방촌 행사 배치도

 

image02.png

 

초청정원(1개소) : 신흥시장 초입부에 국내 유명 조경가인 이재연 작가(조경디자인 린㈜ 대표)의 ‘신흥시장, 무지개의 꿈’이 조성됐다. 공간이 가지고 있는 숨겨진 가치를 찾기로 유명한 작가는 니트 제조공장으로 가득찼던 시장이 다시 활기를 찾기를 바라는 마음을 정원에 녹여냈다.

 

작가‧학생정원(10개소) : 동네정원D(작가정원)는 5명의 전문 정원디자이너가 버스정류장, 데크사면, 수직공원, 폐지공터, 계단형부지를 각각 정원으로 탄생시켰다. 동네정원S(학생정원)는 비어있던 빌라 화단 5곳을 주거민의 사용허가서를 받아 조경 관련학과 학생들이 정원으로 꾸몄다.

 

주민‧참여정원(21개소) : 지역주민으로 이뤄진 해방촌 동네정원사와 신흥시장 상인들이 기획부터 조성까지 직접 추진했다. 8개의 ‘주민정원’은 동네에, 13개의 ‘참여정원’은 신흥시장 내부에 각각 조성해 방문객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

 

만리동광장(서울로7017)과 백범광장에는 38개의 정원이 조성돼 회색빌딩 숲 사이 삭막한 도시를 치유의 공간으로 바꾼다. ▴팝업가든 10개소 ▴서울정원박람회가 배출한 작가가 함께하는 자치구별 정원 25개소 ▴주제정원 3개소(피크닉스테이지, 하늘정원, 아트정원)다.

 

팝업가든(만리동광장) : 사전 선정된 10개 팀이 7시간 반이라는 짧은 시간에 정원을 조성한다.

 

자치구정원(만리동광장 10개소, 백범광장 15개소) : 올해 주제인 ‘정원, 도시재생의 씨앗이 되다’에 맞게 각 자치구별로 특성을 반영한 정원을 조성한다. 특히 올해는 지금까지 서울정원박람회를 통해 배출한 정원작가가 함께 참여해 정원의 품질을 높였다.

 

주제정원 : 만리동광장 메인무대(피크닉스테이지)는 개막식을 비롯해 서울정원박람회 주요 프로그램이 매일 열리며, 프로그램이 없는 시간에는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만리동광장 옆 ‘윤슬’과 협업한 아트정원도 조성된다. 서울이 내려다보이는 백범광장에는 ‘하늘정원’이 조성된다.   

 

둘째, 지역과 상생하고 지역의 활성화로 이어지는 정원박람회가 될 수 있도록 지역상인, 정원 관련 기업들과 협업 프로젝트도 진행된다.

 

동네정원 특화시설물 : 정원‧조경기업이 해방촌 일대에 정원, 포토존, 벤치 같은 시설물을 곳곳에 조성해 주민들과 방문객들에게는 볼거리를 제공한다. 단순한 제품 홍보를 넘어 기업과 지역이 함께하는 모범사례를 만든다는 목표다. 테트리스 모양의 플랜터((주)윤토)는 포토존 역할을 하고, 도시재생에 걸맞게 해체·조합이 가능한 식물박스 벤치(㈜에코밸리)가 일상 속 휴식공간을 제공한다.

 

해방촌 지역 상인 연계 : 박람회 기간 중(10.4.~9.) 매일 14시부터 신흥시장 상인들이 직접 운영하는 공방 클래스가 열린다. 도자기 화분 만들기, 미니가든 만들기, 사진공예 등으로 1일 최대 10명(참가비 5,000원)까지 참여할 수 있다. 또, 스탬프투어 기념품인 니트무릎담요는 해방촌 니트패션협동조합인 ‘니들앤코’, ‘해방촌 다연니트’, ‘해방촌 유정니트’와 협업해 제작했다.

 

신흥시장 팝업스토어 및 정원산업전 : 신흥시장 내 비어있는 상가 2개를 단기임대해 홍보관, 체험공간 등 ‘팝업스토어’로 운영한다. 가데나 등 유럽의 홈가드닝 용품을 만나볼 수 있다. 만리동광장에서는 정원‧조경산업 관련 업체 17개사가 참여해 신제품과 신기술을 소개하는 ‘정원산업전’이 열린다.

 

만리동광장 배치도

image03.png

 

셋째, 보는 정원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직접 참여해서 스스로 정원을 가꾸고 자연과 교감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가족화분 만들기(10.6. 만리동광장) : ‘어디든지 정원, 무엇이든 화분’이라는 주제로 추억이 깃든 물건을 화분으로 만드는 프로그램이다.

아이와 함께하는 정원체험(10.4.~6., 9. 만리동광장 윤슬) : 유치원, 초등학교 아이들과 함께 곤충‧식물전시 및 관찰, 목걸이, 스카프 만들기 등을 통해 정원과 자연체험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천 개의 마음, 천 개의 화분(10.9. 만리동광장) : 천 명의 시민들이 원하는 꽃모를 골라 화분을 꾸미고, 타인에게 응원과 위로의 문구를 전하는 프로그램이다.

 

이 밖에도, 꽃과 나무들 속 야외 도서관에서 독서를 즐길 수 있는 ‘오픈 가든 라이브러리’(백범광장), 목공 전시·체험(백범광장) 대학생 홍보대사 연합이 플라워 클래스 체험행사를 진행하는 ‘화려한 손길’(만리동광장&백범광장) 같은 프로그램도 주목할 만하다.

 

넷째, 10월 3일부터 9일까지 만리동광장 내 메인무대(피크닉스테이지)와 백범광장에서는 가을밤의 정원음악회, 밴드공연, 소공연, 조형물 전시 등 다채로운 문화예술공연이 열린다.

 

가을밤의 정원음악회(10.3. 만리동광장 메인무대) : 어디든프로젝트, 하모나이즈와 초등‧중학생들로 구성된 실력파 합창단 마제스틱 유스콰이어 등이 무대에 올라 가을저녁 로맨틱한 선율을 선사한다.

 

솟대작가 작품전시(10.3.~10.9. 백범광장) : ‘솟대, 서울정원을 품다’라는 주제로 국내 유명 솟대작가 14명이 참여하는 전시로, 한국의 멋을 느낄 수 있다.

크라운해태 조형전 ‘見生展(견생전)’(10.3.~10.9. 백범광장) : 국내 유명조각가 10명이 참여한 야외 조각작품 전시회로, 작품을 직접 만져볼 수 있는 체험형 전시다.

 

이밖에도 10월4일부터 9일까지 마술쇼, 버블쇼, 버스킹공연 같은 다양한 문화소공연이 만리동광장 메인무대에서 매일 열릴 예정이다.

 

한편, 박람회 기간 동안 정원‧조경과 관련된 다양한 컨퍼런스와 세미나, 심포지엄이 개최된다.

 

‘정원, 삶을 바꾸다’라는 주제로 한국조경학회 콘퍼런스(10.4. 서울스퀘어 중회의실), 조경 후속세대 교육의 운영 및 확산방안을 위한 어린이 조경학교 10회 기념 세미나(10.4. 서울스퀘어 대회의실), 조경가들의 재능기부로 시민들의 정원을 직접 디자인하는 ‘나는 조경가다! 시즌6’(10.7. 서울스퀘어 중회의실), 정원산업 발전을 위한 심포지엄 등.

 

‘2019 서울정원박람회’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 (http://festival.seoul.go.kr/garden)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백범광장 배치도

image04.png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2019 서울정원박람회는 대형 공원에 조성된 정원을 시민들이 보러오는 것이 아닌, 정원이 노후된 동네와 도시에 스며들어 도시재생과 지역활력의 씨앗이 되는 도시재생형 정원박람회를 처음으로 시도했다”며 “전문 작가와 시민들이 만든 소중한 정원들은 박람회가 끝난 후에도 해방촌에 존치되거나 각 자치구와 시민 생활 속으로 들어가 ‘숲과 정원의 도시, 서울’을 이루는 데 훌륭한 역할을 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