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광양만권 중소기업연수원 유치를 위한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중소기업 설문조사 결과 ‘연수원 설립 92.9%’ 찬성… 단계별 추진전략 마련나서
기사입력 2019.09.27 13:49 조회수 32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광양시는 9월 26일(목) 시청 상황실에서 ‘광양만권 중소기업연수원(이하 연수원) 유치 타당성 확보방안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크기변환]광양만권 중소기업연수원 유치 연구용역 중간보고회-지역경제과 (1).jpg

 

이번 중간보고회는 김명원 부시장을 비롯한 간부공무원, 상공회의소, 중소기업진흥공단 등 기업 관련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시는 지난 6월 말부터 연구용역을 수행한 국책연구기관인 산업연구원을 통해 연수원 유치를 위한 각종 자료 수집 및 관련 기관 방문, 중소기업 설문조사 등 실시하고 지역의 여건과 장점 등을 다각도로 분석해 유치 전략을 수립 중이다.

 

이날 보고회는 그동안 진행한 전남 동부와 경남 서부일원의 경제 산업 실태와 기업체 수요조사 분석결과, 향후 진행방향 등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지난 8월 한 달간 광양만권 중소기업 대상 설문조사와 근로자 인터뷰를 통해 도출한 연수원 유치 및 수요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산업연구원 조사 결과, 응답자의 92.9%가 연수원 설립을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수원 설립 찬성 이유는 △4차 산업혁명 등에 대응할 수 있는 종사자 교육·연수 필요 55.1% △연수원이 지리적으로 멀리 떨어져 있어 활용 어려움 30.3% △타 연수원의 철강·석유화학·항공·방위 산업 관련 분야 연수기능 미흡 14.6% 등으로 나타났다.

 

연구용역 책임을 맡은 산업연구원 양현봉 박사는 “성장한계에 직면한 지역특화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광양만 권역에 연수원 건립이 시급하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주력 산업의 고도화와 맞춤형 교육프로그램 개발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시는 이번 연구용역을 토대로 연수원 유치를 위해 제시된 다양한 의견들을 반영하여 좀 더 구체적이고 세련된 유치 논리 개발 자료를 마련할 계획이다.

 

[크기변환]광양만권 중소기업연수원 유치 연구용역 중간보고회-지역경제과 (2).jpg

 

김명원 부시장은 용역 과제 수행이 충실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자료 수집 등 각 기관 및 부서의 적극적인 협조를 주문하며 “11월 중으로 계획되어 있는 최종 보고회에서 후보지 평가와 함께 광양만권의 발전을 구체적으로 그릴 수 있는 성과물이 나올 수 있도록 용역 추진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