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명수 전남도의원, 전남 장애인학생 선수 육성시스템 개선 촉구

특수학교 운동부, 선수 발굴‧육성 시스템 개선 요구
기사입력 2019.07.09 11:14 조회수 14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라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최명수 의원(더불어민주당, 나주2)은 지난 5일 제333회 임시회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전남도내 장애학생 선수들의 훈련환경 개선과 안정적ㆍ체계적 선수 발굴 및 육성 시스템의 체질 개선을 촉구했다.

 

[크기변환]4-2. 나주2 최명수 의원(더불어민주당).jpg

 

최 의원은 이날“장애학생 선수의 발굴과 육성을 비롯하여 체육활동 증진을 위해 특수학교 운동부를 육성해야 하고 학교스포츠클럽 운영이나 전국대회 도 대표선수 선발 등 특수학교 체육활동 전반에 대한 개선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어,“전남도내 8개 특수학교가 운영되고 있지만 학교운동부는 없는 상황이고, 장애인 전문지도자 또한 없어서 단계별 훈련과 선수관리가 안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명수 의원은 또“1교 1운동부를 육성하고 이에 맞는 전문지도자도 배치해야하며 전남체육중ㆍ고교에 특수학급도 설치해야 한다”면서,“이는 공교육의 책무와 장애인차별금지법에 동등한 통합교육의 이념을 실현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