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 카나 의원, 제3차 북미정상회담의 건설적인 노력 지지

기사입력 2019.07.06 16:57 조회수 31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실제적이고 항구적인 평화 정착시키기 위해 정전협정 대체 필요
미국은 북한의 체제 보장해야
트럼프 대통령의 비핵화 노력, 폼페이오와 존 볼턴이 약화시켜


미 하원에서 한국전쟁 종전 선언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로 카나 의원이 주최한 타운 홀 미팅이 7월 2일 저녁 7시 30분에 캘리포니아 산호세 지역 근처 밀피타스 고등학교 (Milpitas High School) 공연장(Theater)에서 열렸다.

[크기변환]ro_kanna-townhall1.jpg


이 미팅에는 샌프란시스코 공감 회원 다섯 명을 포함하여 약 3백여 명의 현지인이 참가했으며, 공감 회원들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3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로 카나 의원에게 질문하는 시간을 가졌다.

로 카나 의원은 제3차 북미정상회담의 건설적인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또한, 후속 조치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북한과의 평화협정을 위한 아웃라인을 설명했다.

한반도에 실제적이고 항구적인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해서는 1953년 정전협정을 대체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미국이 북한 공격에 관심이 없다는 것을 북에 보장하는 것, 즉 북한의 체제 보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로 카나 의원은 또한 북한의 비핵화는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에 이르기까지 3대째 건설적인 외교 형식으로 계속되어왔지만, 불행하게도 트럼프 대통령의 비핵화 노력을 폼페이오와 존 볼턴 같은 주변 참모들이 상당히 약화시켰다고 말했다.

로 카나 의원은 북한과의 평화협정을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지지하겠다고 약속했다.

[크기변환]ro_kanna-townhall2.jpg


공감 회원들은 7월 말이나 8월 초 로 카나 의원이 참여하는 한반도평화 타운홀 미팅도 계획 중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