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전문직원협의회, 청소년 돌봄기관 봉사활동 전개

장학사·연구사들의 ‘행복 공감, 아름다운 기부’
기사입력 2019.06.18 11:16 조회수 13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남교육전문직원협의회가 지난 15일 휴일을 이용해 ‘행복 공감! 아름다운 기부!’라는 구호 아래 봉사활동을 전개했다.

 

[크기변환]전남교육전문직원협의회 봉사활동(1).jpg

 

이날 전문직원협의회는 전남 동부와 서부로 나눠 청소년 배려 대상자 돌봄 기관을 방문해 활동지원, 물품지원, 후원금 전달 등의 활동을 했다.

 

 동부 권역 봉사활동을 한 교육전문직원들은 ‘순천 SOS 어린이마을’을 방문해 미리 준비한 생필품을 전달하고, 학생 및 직원들과 운동장 풀 뽑기 등 환경 미화 활동을 한 뒤 함께 식사를 하며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서부 권역에서는 함평 소재 ‘시온원’의 아이들 및 직원들과 함께 유달산 산행을 한 뒤 간담회를 가졌다. 즉석에서 오는 7월 학생들을 위한 장학사들의 재능기부 봉사활동이 추가로 약속됐다. 주제는 ‘실생활과 연계된 과학’이며 생활에 필요한 얼굴 세정제를 직접 만드는 활동을 할 예정이다.

 

 교육전문직원협의회는 매년 상반기와 하반기에 복지시설 방문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오는 11월 2일 상반기와 같은 기관에서 봉사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밖에도 교육전문직원이 주관하는 각종 행사 후 사용하고 온전한 채 남은 물건을 기부하는 나눔 활동을 해오고 있다.

 

 복지시설 관계자는 “우리 아이들이 학교생활을 할 때 장학사님을 알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든든한 느낌이 든다.”며 “지속적으로 아이들과 유대를 맺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크기변환]전남교육전문직원협의회 봉사활동(2).jpg

 

교육전문직원협의회 박유인 회장은 “바쁜 업무 중에도 휴일에 봉사활동을 하면 행복감이 더 높아지고 배려 대상자에 대한 공감능력이 향상되어 업무 효율도 높아진다.”며 “나눔 실천으로 지역사회의 공직자에 대한 신뢰가 높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