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국가안전대진단 최우수 지자체 선정…포상금 10억 전액 시설보수

2.18~4.19까지 해빙기 취약시설, 다중이용시설 등 2만여 시설 안전점검
기사입력 2019.06.09 18:27 조회수 14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시가 행정안전부에서 실시한 2019년도 국가안전대진단 추진실적 평가에서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크기변환]image01.png

 

국가안전대진단은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중앙부처,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시설관리주체, 시민들과 함께 사회전반에 대한 안전관리실태를 집중 점검하고 생활 속 안전 위험요소를 진단하는 예방활동이다.

 

시는 지난 2월 18일부터 4월 19일까지 해빙기 취약시설, 다중이용시설 등 안전우려시설 19,712개소에 대해 외부전문가, 시민들과 함께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박원순 시장도 지난해 사고가 발생했던 고시원과 굴토공사장을 방문해 시설물 안전 상태를 직접 살폈다.

 

올해 국가안전대진단은 점검대상시설 전부에 대해서 전문가·공무원 합동점검으로 실시했으며, 민간전문가 7,054명, 안전보안관 등 일반시민이 3,776명이 참여하는 등 점검에 내실을 기하였으며,

 

시민들이 스스로 점검하여 안전 확보할 수 있도록 자율점검표 90만여부(주택 자율점검표 868,640부, 다중이용업소 39,718부)를 배부하는 등 자율안전점검 실천운동이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 

 

점검결과 주요 지적사항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서울시·자치구 홈페이지에 공개했으며, 점검대상 중 다중이용업소는 분야별 점검결과와 안전 관련 보험 가입여부도 추가 공개해 시민들에게 안전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국가안전대진단 전체 점검시설에 보수·보강소요 등 지적사항을 공개하고, 이 중 다중이용업소는 전년도에 이어 서울시에서만 재난 관련 보험 가입여부, 건축, 소방, 가스, 전기 등 5개 분야별 안전등급을 “♥” 표시하여 공개하였으며,

 

공개 자료는 서울시 및 25개 자치구 홈페이지에서 시민들이 국가안전대진단 점검에 따른 안전정보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지난 5월 30일 행정안전부는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79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올해 국가안전대진단 추진실적 평가를 발표했다.

 

[크기변환]image02.png

 

최우수기관엔 포상금 10억원이 지급된다. 시는 포상금 전액을 긴급조치가 필요한 시설에 투입할 예정이다. 또 앞으로 보수보강이 필요한 2,193개소와 정밀안전진단 대상 21개소 등 조치가 필요한 시설물에 대해서도 후속조치를 적극 독려하는 등 조치여부를 지속 관리할 계획이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발견된 곳곳의 위험요소들이 해소될 수 있도록 지속 관리해 나갈 것”이라면서, “시민들도 생활 속 위험요소 발견시 행정기관에 적극 신고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상규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