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현장 애로사항 청취

기사입력 2019.06.09 15:57 조회수 15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8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철원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현장을 방문하고 도와 철원군의 특별방역대책 추진상황과 철원군 차단방역 현장을 점검 했다.

 

image01.png

 

최문순 지사는 박재복 도 농정국장과 이현종 철원군수로부터 도와 철원군의 ASF 특별방역 추진상황을 보고받고, 야생멧돼지 접근 차단을 위한 울타리 시설을 설치 중인 갈말읍 양돈 농가를 방문하여 사업추진을 독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한 후, 민통선 경계상황을 점검했다.

 

차단방역 현장을 점검한 최문순 지사는, “이낙연 총리님 말씀대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북한 전역에 확산되어 남한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높지만, 강원도는 지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강도 높은 차단방역으로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 등 악성 전염병을 차단한 노하우가 있다”면서, “이번에도 최고 수준의 특별방역대책을 총력 추진하여 반드시 도내 유입을 차단하고 청정 강원을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image02.png

 

한편, 현장에서 박재복 도 농정국장으로부터 현황보고를 받은 이낙연 총리는 선제적으로 ASF에 대응하고 있는 강원도의 노고를 치하하고, 특히 소규모 농가 돼지 수매·도태 추진상황을 높게 평가하며 함께한 이개호 농식품부장관에게 전국에 우수사례로 즉시 전파하라고 지시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