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동해안에 새바람 불어 넣어달라’주문

11일 환동해지역본부 찾아 현안사항 청취하고 직원 격려
기사입력 2019.04.11 19:38 조회수 11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11일 오전 환동해지역본부를 찾아 간부회의를 갖고 동해안에 새바람을 불어 넣어 줄 것을 당부했다.

 

[크기변환]환동해지역본부 간부회의.jpg

 

이철우 도지사는 이날 간부회의에서 동해안의 해양수산자원이 미래 경북의 먹고사는 길이라고 강조하면서 다양한 사업발굴을 주문했다.

 

이 지사는 동해안 시대에 무궁한 관광자원이 많으나 이를 간과하고 지나치는 일이 많았다면서 동해안 지역발전을 위해서는 이를 사업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해양수산국 업무 보강을 주문하고 이에 걸 맞는 필요한 조직을 만들어 실효성 있게 추진하고 인원을 늘리는 것도 필요하다면 늘릴 수 있도록 조치하라고 주문했다.

 

또한 동해안 시대에 사회간접자본(SOC) 등 하드웨어는 건설도시국에서 관장하고 소프트웨어는 환동해지역본부에서 맡아 좋은 자원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를 잘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봉화 신규 양수발전소 유치는 공무원이 잘 알고 사업에 대처해야 문제가 없다면서 다각적인 업무지식의 숙지 필요성을 역설했다.

 

동해안 5개시군 해양관광협의회 추진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동해안 시대가 열리는 시점에 동해안의 무궁한 관광자원을 상품화 하는데 해당 지자체의 공조가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함께 하고 강력한 협업 추진을 당부했다.

 

독도를 알리는 문제는 무엇보다 외국에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특히 세미나 등 오프라인상의 홍보보다는 온라인상의 홍보가 무엇보다도 필요하다며 새로운 사실 근거를 발견해서 대내․외에 알리는 일에 더욱 집중하라고 주문했다.

 

[크기변환]환동해지역본부 간부회의1.jpg

 

끝으로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환동해지역본부 직원들이 가족들과 떠나 생활하는 만큼 새로 이전하는 사무실을 잘 만들고 가족같은 분위기 속에서 사이좋게 지낼 수 있는 근무환경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김상규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