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전 대표, 헌법재판관(이미선) 인사청문회 질의

기사입력 2019.04.11 18:33 조회수 11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미선 후보자, 청문회 의식해 기회주의적 답변 너무 많아.. 역사적 사법적 판단이 끝난 5.18 왜곡 폄훼 처벌도 유보하는 것은 역사관 가치관 의심케 해”

박지원 “후보자 명의 주식거래 1,200회 이상, 후보자가 직접 한 것 맞는가?”, 이미선, “남편이 자신의 이름으로 한 것, 직접 투자한 것은 없다”

“후보자 및 배우자 주식 거래 5천회 이상, 워런 버핏 조지 소로스처럼 주식투자 해서 사회에 환원하는 것이 더 좋을 것”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는 오늘(4.10) 열린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가 제출한 서면 답변서를 보면 답변 유보 등 청문회를 의식한 기회주의적 답변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크기변환]20180704154909_180b830ae6a524ec5e472866d29234f9_yaow.jpg

 

박 전 대표는 “후보자가 낙태죄 폐지, 군대대 동성애자 처벌, 최저임금 및 종교인 과세 답변, 특히 이미 사법적, 역사적 정치적 판단이 끝난 5.18 왜곡 폄훼 행위에 대한 답변까지 유보하고 있다”며 “이미 사법부의 판단이 끝난 사안에 대해서 답변을 유보한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물론 일부 사안이 헌재에 계류 중이기 때문에 후보자 신분으로서는 답변을 유보할 수도 있지만 5.18 왜곡 폄훼 문제 등에 대해서 답변을 유보한다면 후보자의 역사관과 가치관에 문제가 있다고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후보자 명의의 주식 거래가 약 1,200회 이상, 후보자 배우자 명의의 주식 거래도 4,090회가 넘어 부부가 총 5천회 이상을 주식거래를 한 것으로 나온다”며 “후보자가 직접 한 것이냐”고 질의했다.

 

 이에 후보자는 “남편이 후보자의 명의로 주식 투자를 했고, 본인은 거래한 적은 없다”고 답변했다.

 

 박 전 대표는 “후보자 및 배우자 명의로 주식 거래가 5천 회 이상이 있다는 것을 일반 국민이 과연 납득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차라리 워런 버핏이나 조지 소로스처럼 주식 투자로 돈을 벌어서 사회에 환원하는 것이 좋다는 지적도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