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피스 네트워크 노력으로 종전 선언 하원 법안 서명 늘어

기사입력 2019.04.10 12:36 조회수 26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민주당 테드 류, 그레고리 믹스, 피터 웰치 하원의원 추가 서명
로 카나 의원 발의한 종전선언 법안에 현재까지 25명 서명
조지아 한반도평화캠페인팀, 데이비드 퍼듀 상원의원실 방문해 지지 요청

지난 2월 26일 한국전쟁 종전요구 결의안(H.Res. 152: Calling for a formal end of the Korean war.)이 미 하원에서 발의된 이후, 이 법안에 서명한 의원들이 늘고 있다고 JNC TV가 보도했다.

[크기변환]800px-Peter_Welch_official_photo.jpg


3월 25일 민주당 캘리포니아주의 테드 류 (Ted Lieu) 하원의원, 뉴욕주의 그레고리 믹스 (Gregory Meeks) 하원의원, 버몬트주의 피터 웰치(Peter Welch) 하원의원, 이렇게 세 명의 하원의원이 추가로 이 법안에 서명했으며, 현재까지 총 25명의 의원이 서명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크기변환]GA1.jpg


 

[크기변환]GA2.jpg


특히 그레고리 믹스 의원의 경우, 지난 3월 13일과 14일 코리아 피스 네트워크 회원들이 워싱턴 DC에서 의원로비 활동을 펼치던 중 믹스 의원실을 방문한 것이 큰 역할을 했다고 전해졌다. 교착 상태에 있는 북미 관계를 풀어가기 위한 코리아 피스 네트워크 회원들의 노력이 소중한 결실을 본 것으로 평가된다.
 

[크기변환]gregory_meeks.jpg


또한 지난 4월 3일 오전 9시에는 조지아 한반도평화캠페인(GA KPC) 팀이 데이비드 퍼듀(David Perdue) 연방상원의원실을 방문하여 지역총괄 비서(State Director)인 벤 프라이 (Ben Fry) 씨를 만났다. 

[크기변환]H.Res.152P_법안.PNG


조지아 한반도평화캠페인 팀은 리비아 방식이 아닌 단계적 비핵화를 지지해달라고 요청하면서, 랍우달, 그레이스 맹 하원 의원 등이 발의한 이산가족 법안 지지와 로 카나 의원의 종전선언 법안 지지를 호소했다. 또한 130여명의 서명과 함께 조지아주의 다섯 개 단체의 서명을 첨부한 공개편지도 전달했다.
 

[크기변환]Ted_Lieu.jpeg


한반도 평화와 북미대화를 위해 계속되는 미주지역 한인들의 미 상 하 의원 방문 설득 운동으로 더 많은 의원들이 법안 서명에 동참하고 있는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로 평가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앞으로 북미관계가 계속 진전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