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의회 문행주 도의원, ‘영산강 마한문화권 사업’ 100대 국정과제 채택 추진 요구

3일 도정질문, 3·1운동 100주년, 5·18민주화운동 역사인식 강조
기사입력 2019.04.03 22:52 조회수 10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라남도의회 문행주 의원(더불어민주당, 화순1)은 3일 도정질문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지역공약으로 전라남도가 건의한 ‘영산강 마한문화권 사업’에 대해 연구, 예산확보, 추진계획 등을 질의하며, 경남도의 가야문화권 사업은 국정과제로, 국가적 으로 복원을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지역 간 차별과 불균형이 발생하지 않도록 중앙정부에 국정과제로 채택해 줄 것을 요구했다.

[크기변환]11-1. 화순1 문행주 의원(더불어민주당).jpg

 

문 의원은 “영산강 마한문화권 사업은 지역공약으로 24억 원의 국비를 요청한 상태이나, 가야문화권 사업은 국정과제에 포함되어 사업예산 399억 원을 확보하여 국가적 사업으로 복원을 추진하고 있는 반면 마한문화권 사업은 지역공약으로 한정되어 있다.”면서 “영산강 마한문화권 사업이 탄력을 받기 위해서는 가야문화권 사업과 함께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또한, 가야문화권 주체인 경남의 전담 TF조직은 2개팀 7명, 경북은 1팀 4명을 별도로 운영하고 있지만, 우리 마한문화권 사업은 전라남도 문화자원과 직원들이 기존업무와 병행함으로서 사업추진이 임기응변식이다며, 전담 TF조직을 꾸려 사업을 적극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영록 도지사는 “영산강 마한문화사업의 정체성, 역사적 재조명이 안 되고 있다.”면서 “민선 7기에 맞춰 전남 미래전략의 역사적 부분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국정과제로 채택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전담 TF조직도 필요하다고 생각하며 특별한 관심을 가지고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문 의원은 “선열들의 애국정신을 추모하기 위해 의병 추모시설은 21개 시·군에 187개소와 3·1운동 관련 현충시설은 도내 27개가 시설들이 있지만, 많은 시설 중에는 잘못된 기록, 왜색풍의 형식으로 운영되고 있다면서 기념시설에 대한 전수조사와 정부예산을 확보하여 민족적 미학에 걸 맞는 형식으로 교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전남도 김명원 관광문화체육국장은 “의병 활약상 등 자료 조사, 연구가 미흡하므로 호남의병 역사공원 조성을 위한 타당성 조사를 통해 기념관, 교육시설, 체험관 등을 갖춘 기념관 조성을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5·18 기념사업이 광주 중심으로 이루어지면서 전남도는 항상 형식적이고 의례적인 느낌을 지울 수 없다.”면서 “5·18 당시 전남 지역 투쟁의 사진, 기록물, 상징물 등을 종합적으로 전시할 수 있는 기념 공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임채영 자치행정국장은 “5·18유공자에 대한 예우와 추모행사에 참여를 확대하고 기념관 조성사업을 위해 국비를 지원 요청하여 적극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문 의원은 “전남도의 직제를 보면 인권을 담당하는 부서가 성격에 맞지 않는 도민행복소통실에 편제되어 있고 인권 상담을 담당하는 직원도 5급상당의 일반직 옴부즈맨 1명을 둬 형식적이고 인권에 대한 문제의식이 부족하다.”면서“ 인권이 존중되는 평화로운 세상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인권전담 부서를 자치행정국으로 이전하고 인권담당관으로 인원증원의 조직 개편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영록 도지사는 “인권영역의 확대와 중요성에 대해 공감한다.”면서 “인권상담창구를 향후 행정수요를 감안하여 추가적 조직 확대를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문행주 의원은 “도정질의를 통해 전라남도 전 공직자와 도민이 한데 뭉쳐 세계사적 전환기에 걸 맞는 역사인식을 분명히 하고 민주주의와 인권이 넘치는 정의와 번영의 전남들 만들어 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