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농업기술센터, 시설하우스 등 미세먼지 주의 당부

시설하우스 원예작물 미세먼지 취약, 먼지 제거 등 피해예방 중요
기사입력 2019.03.13 22:42 조회수 7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나주시 농업기술센터는 연일 기승을 부리는 중국발 황사와 미세먼지로 인한 농작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시설하우스를 비롯한 농가 대응 지침을 당부하고 나섰다.

[크기변환]황사, 미세먼지에 의한 피복재 오염.jpg

 

농업기술센터 소득작물팀에 따르면, 먼저 기상청 또는 모바일을 활용한 기상예보를 통해 황사, 미세먼지 농도를 수시로 확인, 시설하우스 출입구 및 환기창을 잘 닫아 시설 안으로 들어가지 않도록 하고, 볏짚, 각종 농기계는 비닐 또는 천막으로 덮어 주는 것이 좋다.

 

시설하우스 비닐에 황사, 미세먼지가 쌓이게 되면 햇빛 투과량을 감소시키므로 외부에 쌓인 먼지를 제거해 주어야 한다.

 

[크기변환]일조부족에 따른 낙과 및 착과불량1.jpg

 

빛 투과량이 적어지면 애호박 등 작물 낙과율(약9%)을 증가시키고, 잎의 광합성량을 떨어뜨려 기형과 웃자람 등 생육에 악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시설하우스 외부, 오염된 농기계는 동력분무기 등을 활용해 깨끗이 세척, 청결하게 유지해야한다.

 

축사 또한 출입문과 환기창은 닫아 외부공기를 차단하고, 축사 출입 시 철저한 소독을 통해 외부 오염원이 가축에 전염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크기변환]일조부족에 따른 낙과 및 착과불량2.jpg


 

시 관계자는 “가장 중요한 것은 대기 오염에 취약한 노약자, 고령농의 건강 악화”라며, “황사, 미세먼지 농도가 심각할 경우, 영농 작업은 물론, 외출도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