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원문화권 지역균형발전 거점 국립충주박물관 건립 도민역량 결집

‘국립충주박물관 건립 추진상황 보고회’개최
기사입력 2019.03.13 20:12 조회수 12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충청북도와 국립충주박물관 건립 추진위원회(위원장 손창일 충주문화원장)는 13일 국립충주박물관 건립 범도민 대응 방안과 도민역량 결집을 위하여 충북연구원 대회의실에서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했다.

 

[크기변환]국립충주박물관 건립 추진상황 보고회(충북연구원 3.13)1.JPG

 

이날 건립추진위는 2016. 2월부터 시작한 중원문화권 발전을 위한 국립충주박물관 건립 추진경과와 2017년 국가예산으로 진행된 ‘국립충주박물관 건립 타당성 연구 용역’이 올 1월 완료되어 용역 결과를 보고하는 등 국립충주박물관 건립에 행·재정적 역량을 결집하고 있다.

 

 충주 지역을 중심으로 하는 중원문화권은 선사시대부터 삼국시대, 고려, 조선시대로 이어지는 찬란한 문화와 예술적 가치관이 복합적으로 융합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경주, 부여 등 다른 문화권에서 찾아볼 수 없는 금석문, 성곽, 호국사적 등이 산재한 우리나라의 보물 같은 지역이다.

 

 하지만, 우리나라 문화재정 지정 7대 문화권 중 유일하게 중원문화권에만 국립박물관이 없어 우수한 문화유산이 타 지역으로 반출되고 있어 국립충주박물관 건립의 필요성이 꾸준하게 제기되어 왔다.

 

[크기변환]국립충주박물관 건립 추진상황 보고회(충북연구원 3.13).JPG

 

또한, 국립충주박물관 건립 타당성 용역에서도 중원문화권의 지리적 위치 및 역사성 그리고 체계적 보존·관리·활용을 위해 국립충주박물관 건립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인정하고 있으며, 경제성 분석결과 비용편익비율(B/C)이 1.1로 문화시설임에도 불구 상대적으로 높게 분석되었다.

 

 앞으로, 건립추진위와 충청북도는 이러한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중원문화권의 대표적인 전시유물, 콘텐츠 발굴 및 설득 논리 개발을 통해 중앙정부와 대국민들에 대한 건의 및 홍보활동을 더 한층 강화해 나갈 것이다.

 

 특히, 오는 4월 18일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범도민 공감대 형성과 도민의 역량을 결집하기 위한 “국립충주박물과 건립을 위한 범도민 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시종 충청북도지사는 “국립충주박물관 건립은 도민의 염원일 뿐만 아니라 문화향유라는 기본권 보장 측면에서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며, “건립 타당성이 인정된 용역결과를 토대로 중앙정부와 국회를 적극적으로 설득한다면 국립충주박물관은 반드시 건립될 것”이라고 말했다.

 

[크기변환]국립충주박물관 건립 추진상황 보고회(충북연구원 3.13)2.JPG

 

한편, 손창일 위원장은 “중원문화권과 남한강 문화권의 문화유산 발굴·전시를 위한 국립충주박물관 건립 사업에 163만 충북도민들의 전폭적인 협조와 참여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김상규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