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전 대표, 아침 MBC-R 출연 한국당 비례대표 폐지 관련해....

기사입력 2019.03.12 14:57 조회수 15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조국 수석 유투브 출연에 많은 의견 있어.. 촛불혁명 이전 국회 구성 발언 국회 무시한 것으로 대단히 유감“

“문재인정부 친문 체제 강화하지만 총선 승리 보장 못해.. 재보궐 선거 패배하면 대단히 어려워질 것”

“임종석 전 실장, 정치인 여러 지역구 거론 바람직하지 않아 본인 지역구로 가야”

“김연철 통일부장관 후보자, 학자적 소신 얼마든지 밝힐 수 있지만 장관되면 더 신중해야”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는 전두환 씨의 광주 법정 출석에 대해서 “한마디 반성도 없는 전두환의 태도는 참으로 한심하고, 질서를 지킨 광주 시민들은 위대하다”고 평가했다.

 

[크기변환]20180704154909_180b830ae6a524ec5e472866d29234f9_yaow.jpg

 

박 전 대표는 12일 아침 MBC-R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한국당이 비례대표제를 폐지하겠다는 것은 선거제도 개혁을 반대하려는 꼼수이고, 선거제도 개혁 법안을 패스트 트랙으로 올리면 의원직 총사퇴를 한다고 하지만 지금까지 의원직 총사퇴는 한일회담 반대를 이유로 정일형 전 의원 등 3인이 사퇴한 것이 전부”라며 “한국당의 의원직 총사퇴 역시 공염불로 끝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조국 민정수석의 유투브 출연에 대해 “청와대는 얼마든지 정치 현안에 대해서 의지와 견해를 밝힐 수 있지만 청와대 관계자가 특정인 유투브에 출연하는 것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해서는 여러 의견이 있다”며 “조 수석이 촛불혁명 이전에 국회가 구성되었기 때문에 개혁을 하지 못한다고 한 발언도 국회를 무시하는 것으로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개각 등으로 민주당의 친문 색채가 강화되었다는 질문에 “저는 개각 직후 SNS를 통해서 박영선, 진영 의원 등 이번 인사는 친문 색채를 배제한 교수, 관료 전문가 인선이라고 평가했다”며 “민주당이 친문 색채를 강화한다고 해서 꼭 총선에서 유리하다고 볼 수는 없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골프는 장갑을 벗어 봐야 알고 선거는 뚜껑을 열어 봐야 알지만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도가 데드크로스를 다시 기록했고 민주당과 한국당 지지율 차이가 7% 남짓”이라며 “이번 보궐 선거에서 민주당이 패배한다면 문재인정부에서 큰 어려움이 닥칠 것이고 총선도 상당히 어려워 질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임종석 전 비서실장과 관련해 “비록 언론일망정 정치인 지역구가 이곳저곳이 거론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임 전 실장이 종로를 검토하고 있다고 하지만 본래 자신의 지역구로 가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김연철 통일부장관 후보자의 5.24 조치 해제 발언에 대해서 “학자로서 그러한 발언을 할 수 있고 그것이 장관 결격 사유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앞으로 장관으로서 국가적 업무를 봐야하는 처지라면 좀 더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