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충북도지사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현장 점검

도 실・국・원장 회의를 충주 현장(조직위원회)에서 가져
기사입력 2019.03.11 18:47 조회수 12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11일 충주 무예마스터십 조직위원회를 방문하여 도 실・국・원장 및 충주시 부시장, 조직위 사무총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확대간부회의를 갖고,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크기변환]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제2차 행정지원협의회(충주종합운동장 3.11).JPG

 

이날 회의는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에 전 세계 100개국 4천여명의 임원・선수단이 참여하는 만큼 성공적 대회로 만들기 위한 종목 확정, 우수선수 유치, 무예·스포츠 유명인사 초청, 선수 무단이탈 방지 등 조직위 준비상황은 물론 충북도와 충주시의 행정지원상황에 대해 중점 점검했다.

 

[크기변환]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제2차 행정지원협의회(충주종합운동장 3.11)3.JPG

 

회의 후에는 개회식과 태권도・검도 경기가 열리게 될 주경기장인 충주체육관을 찾아서 개회식 운영, 시설배치 등을 확인했다.

 

[크기변환]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제2차 행정지원협의회(충주종합운동장 3.11)1.JPG

 

지난 7일 충주에서의 본격적인 대회 준비를 알린 조직위원회의‘대회 추진상황보고회 및 현판식’에 이어 4일 만에 충주를 다시 찾은 이시종 충북도지사는“정부의 국제대회 승인에 이어 국제스포츠연맹인 GAISF(국제경기연맹총연합회)의 공식 후원으로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이 무예올림픽으로서의 위상이 높아"졌다.

 

[크기변환]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제2차 행정지원협의회(충주종합운동장 3.11)2.JPG

 

따라서 “충북,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만큼 국제경기대회로서 손색이 없도록 남은기간 동안 보다 세심하고, 철저히 대회를 준비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