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면 1차 검진기관 16개 구․군 보건소 확대 시행

올해부터 거주지 보건소에서 석면질환 검진 실시
기사입력 2019.02.11 17:20 조회수 2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3월~10월, 16개 구․군 보건소에서 석면질환 의심자 1차검진 실시

◈ 거주지 보건소에서 석면질환 1차 검진 실시로 주민편의 제공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3월부터 석면 1차 검진기관으로 16개 구․군 보건소를 확대 지정한다고 밝혔다.

 

 과거 석면공장, 조선소 및 수리조선소, 슬레이트 밀집지역에 거주했던 주민들을 대상으로 실시해온 무료 주민건강영향조사를 거주지 지역 보건소에서도 1차 검진을 받을 수 있게 했다.

 

 그동안 석면질환 의심자들은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석면환경보건센터를 직접 방문하거나, 주말에 운영하는 이동식 검진을 받아야 했으나, 지난해부터 지역 보건소 4곳(동래․연제․사상․사하구 보건소)을 1차 검진기관으로 추가 지정하여 시범운영을 하였고, 올해부터는 검진대상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어 16개 구․군 전 지역보건소로 확대 실시함으로써 주민편의를 도모한다.

 

 시는 석면이 폐암, 석면폐증 등을 유발하는 1급 발암물질로 과거 석면을 집중적으로 사용한 시기(‘70~’90년대)에 따른 잠복기(10년~45년)를 고려해 보면, 2010년을 시작으로 2020~2035년도에는 석면에 의한 환경성 질환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시는 석면피해자 발굴을 위해 지난 ‘17. 12월부터 6개월 동안 전국 최초로 과거 석면공장 주변 반경 2km 이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주민 178,020명의 명단을 조사 확정하고, 우선 500m 이내에 거주한 주민에게 검진을 받도록 안내하였으며 올해에도 반경 구간별 단계적으로 안내할 계획이다.

 

 해당 지역 주민들은 올해 3월 4일부터 보건소를 방문해 엑스레이 촬영과 설문지 작성 등 석면질환 관련 1차 검진을 받으면, 석면환경보건센터의 1차 검사 판독에 따라 이상 소견이 발견되면 C-T 검사 등 추가 정밀검진을 받아야 한다.

 

 부산시는 2008년부터 전국 최초로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석면환경보건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18,545명을 검진하였고, 273명이 석면 질환자로 판정 받아 구제급여를 받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석면피해우려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건강영향조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석면피해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