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북도 빛공해 환경영향평가 용역 실시 결과

200개소 684지점 빛방사 표본측정 및 종합 분석
기사입력 2019.02.11 17:14 조회수 5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충북도에서는 날로 늘어나는 빛공해에 대한 정확한 실태조사를 통한 체계적인 개선·관리방안 마련을 위하여 환경부와 공동으로 “충청북도 빛공해 환경영향평가 및 측정·조사 연구용역”을 지난해 6월부터 금년도 1월까지 200일간 실시하였다.

 

 추진 목적은 최근 몇 년 전부터 빛공해도 환경오염으로 인식됨에 따라,도내 빛공해 환경실태를 조사·분석하여 과도한 빛방사 지역에 대하여는 빛공해방지계획 수립 및 조명환경관리구역 지정 등을 통해, 빛공해로부터 도민건강과 생태계의 건전성을 보호·유지하기 위한 것이라 밝혔다.

 

 측정·조사 방법에 있어서는 빛관련 민원발생 지역 등에 대해 총200개소 684지점을 용도지역 및 공간조명, 광고조명, 장식조명 별로 표본으로 선정하여 조사·분석하였다.

 

 측정·조사 결과, 총 684지점 중 304지점에서 빛방사 허용기준 초과율(44%)을 보였으며, 이는 2017년 기준 전국 빛방사 평균 초과율 45%와 비슷한 값으로 나타났다.

 

 ① 공간조명 : 3%초과(221개소 중 7개소 초과)

 ② 광고조명 : 61%초과(416개소 중 225개소 초과)

 ③ 장식조명 : 89%초과(47개소 중 42개소 초과) 

 

 전국 광역지자체의 초과율이 공히 비슷하면서 대체로 높은 사유는 측정 표본지점 선정에 있어서 빛공해 민원 발생지역 등을 위주로 비슷한 방법으로 선정한 것이 주원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도민 표본설문조사 결과(216명)에 따르면, 조명으로 인한 불편을 느낀다(52%), 과도한 조명을 환경공해로 인식한다(58%), 인공조명 사용관리에 관한 제도 마련 필요하다(59%)로 높게 인식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아울러, 충북도에서는 본 용역 결과를 토대로 빛공해방지계획 수립 및 조명환경관리구역 지정 등을 통해, 도민건강과 생태계의 건전성을 보호·유지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 밝혔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