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 안태근 징역형은 미투 운동가들의 승리

기사입력 2019.02.03 20:50 조회수 6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지현 검사 성추행 폭로는 한국에서 전례없던 일

서 씨 행동은 성폭력 당한 많은 여성들에게 피해 공개할 용기 줘

안태근 사건, 천천히 진행되고 있는 미투 운동의 급변점 


미투 운동사례로 징역 2년 형을 선고받은 안태근 전 검사장 뉴스를 보도한 뉴욕타임스 23일 자 기사가 JNC TV 외신 브리핑에서 소개되었다. 

[크기변환]nyt_metoo.PNG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한국에서 안태근 전 검사장 재판은 특별한 관심을 끌었는데, 이는 깊숙이 남성 지배적인 한국 사회에서 시작단계에 있던 미투 운동에 불을 붙였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안태근 사건은 특히 천천히 진행되고 있는 한국 미투 운동의 급변점이 되었다고 뉴욕타임스는 평가했다. 

서지현 검사가 2018년 1월 한 케이블 채널과의 인터뷰에서 안 씨에게 성추행당한 사실을 이야기했는데, 성폭력 피해자들이 모욕과 보복에 대한 두려움으로 폭로를 꺼리는 한국에서 전례 없던 일이라고 기사는 설명했다.  

뉴욕타임스는 서 씨의 행동은 상당수의 유력 남성 인사들에게서 받은 성폭력 피해를 공개할 수 있는 용기를 많은 여성에게 주었다며 높이 평가했다. 성폭력 피해 사례의 가해자로 지목된 영화감독, 정치인, 교수, 가톨릭 성직자,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코치 등의 상당수는 성희롱을 사과하고 직위를 사퇴했고, 몇몇은 형사기소에 직면해 있다고 전했다.

기사는 안 씨가 2017년 부패 스캔들로 면직되기 전까지 검사 인사를 감독하는 법무부 감찰국장이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수년 간의 침묵 끝에 용기를 내어 이 사건을 공개한 서 씨에게 국민의 지지 물결이 이어져 결국 법무부의 공개수사를 이끌어냈다고 전했다. 

지난 4월, 반복적으로 여성 보좌관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은 전 도지사이자 유력 대선 후보였던 안희정 씨에게 법원이 증거부족을 이유로 무죄 판결을 내렸을 때, 한국의 미투 운동은 심각한 침체에 봉착했지만, 안태근 씨에 대한 이번 징역 판결은 한국 미투 운동가들의 승리라고 뉴욕타임스는 평가했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