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지역에서 김복동 할머니 추모 행사 열려

기사입력 2019.02.03 19:06 조회수 5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로스앤젤레스, 뉴욕, 뉴저지, 워싱턴, 애틀랜타 등 에서 추모식 열려
해외 동포들 김복동 할머니 분향소 만들고, 헌화 및 추모 행렬
로스앤젤레스에서는 조의금 모아 한국 장례위원회에 전달도
캘리포니아 글렌데일 시, 김복동 할머니 추모식 가져

위안부 피해자이자 여성 평화 인권 운동가이신 김복동 할머니의 별세 소식에 해외 동포들도 크게 슬퍼하며 분향소를 마련하고 고인의 마지막 길을 함께 배웅했다고 JNC TV가 알렸다 
 

[크기변환]LA1.jpg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는 ‘LA 나비' 주최로 평화의 교회에 분향소가 마련되었고, 28일과 29일 이틀 동안 추모 행렬이 이어졌다. 
 

[크기변환]Atlanta2.jpg


조문을 마친 추모객들은 함께 둘러앉아 생전의 고인이 걸어오신 길을 기억하며 이야기 나누는 시간을 가졌으며, 특히 2012년 8월 15일 김복동 선생님께서 LA에 오셨을 때 만들어진 ‘LA 나비’ 회원들 중에는 어린 학생들도 눈에 띄었다.  
 

[크기변환]NJ2.jpg


이들은 생전에 고인이 남긴 메시지가 담긴 영상 자료를 함께 보고, 고인과 직접 만나 나눴던 추억을 공유했으며, 일본군 성노예 문제에 대한 생각도 함께 나누면서 고인을 뜻을 기리고자 다짐했다. 또한 조문한 분들의 조의금 $605에 LA 나비의 정성을 더 보태어 한국 장례위원회에 100만 원을 송금했다

'LA나비' 측은 2차 세계 대전 당시 만 14살의 나이로 일본 정부의 성노예로 끌려가신 김복동 할머님께서 위안부 문제의 피해자로 남지 않으시고 진정한 인권 운동가로 거듭났으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뿐 아니라 무력분쟁 중에 만연하게 자행되고 있는 성폭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평화 나비가 되어 평화운동을 이끌어 오셨음을 기억하고 고인의 죽음을 애도했다. 
 

[크기변환]LA4.jpg


해외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을 건립한 캘리포니아 글렌데일 시에서는 1월 29일 퍼시픽 커뮤니티센터에서 열린 시의회 정기모임에서 김복동 선생님의 넋을 위로하는 추모식을 열었다.

워싱턴 DC에서도 28일 저녁 페어팩스 소재 윌리엄 조 평화센터에서 약 40명의 한인이 참가한 가운데 헌화와 추모 모임이 있었다. 
 

[크기변환]DC1.jpg


뉴저지 한인회는 1월 29일부터 2월 1일까지 뉴저지 한인회관에  분향소를 마련하고 추모 행사를 열었다.
뉴욕에서는 2월 3일 일요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플러싱에 있는 중앙장의사에서 추모행사를 가질 계획이다. 

애틀랜타에서는 30일 애틀란타 세사모 회원들이 브룩헤이븐 블랙번 공원에 있는 소녀상을 찾아 헌화하고 추모행사를 가졌다. 
샌프란시스코에서는 샌프란시스코 공감 주최로 2월 3일 오후 4시에 샌프란시스코 위안부 상 앞에서 추모 의식을 가질 예정이다.
 

[크기변환]LA3.jpg


영국 런던에서는 Justice for ‘Comfort Women’ UK 주최로 2월 5일 12시 반에서 1시 반까지 추모 모임과 함께 일본에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하는 시위를 가질 예정이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