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맞이 한옥마을 내 식품위생관리 강화

전주시, 14일~31일까지 한옥마을내 식품위생업소 183곳 대상으로 위생지도점검
기사입력 2019.01.11 11:05 조회수 3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주시가 설 명절을 앞두고 전주한옥마을을 찾는 귀성객과 여행객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식품위생업소에 대한 지도점검에 나선다.

 

시는 공무원 2명과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4명으로 점검반을 구성, 오는 14일부터 31일까지 한옥마을 내 식품위생업소 183개소를 대상으로 지도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점검대상은 한옥마을에 위치한 일반음식점 120곳과 휴게음식점 43곳, 제과점 2곳, 즉석판매제조가공업소 18곳 등이다.

 

시는 이번 지도점검에서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 여부 △종사자 건강진단 및 기타 준수사항 이행 여부 △무표시·무허가 제품 사용 여부 △영업장 조리기구 등 위생관리 상태 △남은 음식물 재사용 여부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 여부 등을 중점 점검할 계획이다.

 

시는 점검 결과 경미한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시정 조치하고, 중대한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행정처분 및 형사고발 등을 진행할 방침이다.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전주한옥마을을 찾는 귀성객 및 관광객들이 즐겁고 뜻깊은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안전식품 공급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