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2월말까지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신청 접수

지원금액 10만원→ 20만원 인상, 만 74세까지 확대 지원
기사입력 2019.01.11 10:57 조회수 3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남 곡성군(군수 유근기)이 3년째 여성농입인에게 행복바우처를 지급하며 여성농업인들의 문화생활 보장에 나서고 있어 눈길을 끈다.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란 농업에 종사하는 지역 여성들에게 일정 금액을 사용할 수 있는 카드를 발급해 주는 사업이다. 곡성군은 문화적 여건이 열악한 농촌 지역에서 여성농업인이 조금이라도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바우처를 2017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여성농업인들은 바우처 카드로 미용실, 영화관 등 이용하며 사업에 대해 높은 만족감을 드러내고 있다.

 

 바우처 발급 대상은 곡성군에 주소를 두고 실제 영농에 종사하는 만 20세 이상부터 만 75세 미만(올해는 1945년 1월 1일생 ~ 1999년 12월 31일생) 여성농업인이다.

 

 올해부터는 작년 10만원에서 100% 인상된 20만원을 바우처로 지급한다. 특히 자부담 금액을 지난해와 동일한 2만원으로 동결해 실질적인 혜택을 높였다. 연령도 70세(만69세)에서 75세(만74세)까지 확대함에 따라 작년 2,000명에서 44% 이상 늘어난 2,888명의 여성농업인이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작년 36개 업종으로 한정된 사용처를 올해부터 유흥 및 사행성 업종을 제외한 모든 업종으로 넓혀 원하는 곳에서 마음껏 사용할 수 있게 됐다.

 

 행복바우처를 지원받기 위해서는 2월 말일까지 해당 주소지 읍면사무소에서 신청해야 한다. 자세한 사항은 곡성군청 농정과(061-360-7177)로 문의하면 된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