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국악관현악단, 창극과 뮤지컬의 만남 '친절한 돼지씨' 감동과 웃음 전하다.

기사입력 2018.12.03 09:36 조회수 4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세종국악관현악단(대표 겸 총감독 김혜성)과 군포문화재단은 지난 11월 30일(금) ~ 12월 1일(토)까지 군포문화예술회관 철쭉홀에서 작은창극 '친절한 돼지 씨'를 초연했다.

 

[크기변환]창극과 뮤지컬의 만남 친절한 돼지씨2.jpg

 

경기문화재단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 사업 중 신작개발 프로그램으로 2019년 국내외 공연시장을 겨냥하여 어린이와 가족을 위한 차별화된 “작은창극”이라는 독창적 공연콘텐츠를 새로이 개발했다.

 

[크기변환]창극과 뮤지컬의 만남 친절한 돼지씨1.jpg

 

1992년 박호성(前 단장)이 창단한 세종국악관현악단은 2015년부터 새롭게 김혜성 대표가 이끌고 있으며, 국악기와 양악기가 함께 편성된 전문오케스트라로써 한국 전통음악의 보존 및 계승 그리고 시대가 요구하는 현대적 재창조 목표 아래 전통이 바탕이 된 퓨전음악으로 사랑받고 있다.

 

[크기변환]창극과 뮤지컬의 만남 친절한 돼지씨4.jpg

 

공연은 군포문화예술회관의 주소인 고산로 599번지를 모티브로 만든 브랜드이자 매년 5개의 우수공연을 각각 전석 9,900원에게 관객에게 제공하는 “명작599”의 일환으로 진행되었으며, 지난 11월 30일 금요일 오후 7시 30분 공연의 경우 아이를 동반한 아빠에게 “아빠 1,000원” 혜택이

적용되었다.

 

[크기변환]창극과 뮤지컬의 만남 친절한 돼지씨5.jpg

 

국내 최초로 초연하는 '친절한 돼지 씨'는 신정민 작가의 2018년 군포 올해의 책 선정도서로 신통방통한 ‘꿈의 안내자’인 돼지 씨가 아이들에게 천편일률적인 장래희망의 꿈에서 벗어나 자신이 진정으로 원하는 꿈을 자유롭게 꿀 수 있도록 안내하는 창작 동화이다.

 

[크기변환]창극과 뮤지컬의 만남 친절한 돼지씨6.jpg

 

기발한 발상과 흥미로운 상황 설정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원작을 기반으로 김혜성 총감독, 촉망받는 신진 작곡가 이고운, 음악감독 박상우, 영상감독 우기하, 특수분장 임유경 등 우수의 제작진과 함께 음악극으로 다시 태어났다.

 

[크기변환]창극과 뮤지컬의 만남 친절한 돼지씨7.jpg

 

국악실내악과 톡톡 튀는 판소리, 아이들이 따라 부르기 쉬운 뮤지컬 넘버, 그리고 군포시립소년소녀합창단이 앙상블로 참여해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크기변환]창극과 뮤지컬의 만남 친절한 돼지씨8.jpg

 

특수 영상을 활용한 생동감 넘치는 무대 배경과 동화 같은 동물 연기로 신선한 재미를 주고, 꿈과 희망을 전하는 이야기를 통해 예술성과 교훈성이 조화를 이루었다.

 

국악장르 개발과 다양한 시도로 국악관현악의 저변 확대에 앞장서는 세종국악관현악단의 김혜성 대표 겸 총감독은 “아이들이 공감하고 따라 부를 수 있는 판소리와 우리음악을 개발했다.

 

[크기변환]창극과 뮤지컬의 만남 친절한 돼지씨9.jpg

 

감동과 따스한 웃음을 아이들을 비롯하여 온 가족이 함께 즐기시길 기대했으며, 우리 아이들이 편견에서 벗어나 다양하고 아름다운 꿈을 꾸는 세상이 오길 희망한다.” 라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