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엔 남도에서 색다른 해넘이․해맞이를

전남도, 광양 구봉산 전망대․신안 다이아몬드제도 추천
기사입력 2018.12.01 09:43 조회수 4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라남도는 한 해를 마무리하고 희망찬 새해를 맞이할 수 있는 12월 해넘이‧해맞이 명소로 광양 구봉산 전망대와 신안 다이아몬드 제도(자은-암태-안좌-팔금)를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크기변환]구봉산 전망대 일출.png

 

양 구봉산 전망대는 해발 473m의 구봉산에 설치됐다. 여수, 순천, 하동, 남해까지 한눈에 볼 수 있고, 정상에는 예전에 봉화를 올렸던 9.4m의 봉수대가 자리하고 있어 일출·일몰 명소로 각광받고 있다.

 

전망대에 오르면 광양만 일대 경관이 장쾌하게 펼쳐진다. 묘도 앞쪽으로는 포스코 광양제철소, 이순신대교, 광양항과 여수 국가산업단지 등이 한 눈에 들어온다. 뒤쪽으로는 남해와 여수 일대 경관이 어우러져 일몰·일출과 함께 광양만의 이색적 야경을 즐길 수 있다.

 

전망대 가는 길은 정상부 하단까지 차량 진입이 가능하고 동광양 시외버스터미널에서 10분 거리에 위치해 접근성도 좋다.

 

신안 다이아몬드제도는 자은도-암태도-팔금도-안좌도로 이뤄졌다. 2019년 압해도~암태도 간 ‘천사대교’가 개통되면 해안 절경을 육로를 통해 돌아볼 수 있다.

 

‘치유의 섬, 힐링의 섬’으로 불리는 자은도는 52.19㎢의 해안선과 모래길을 따라 길게 형성된 울창한 송림이 이국적 풍광을 자아낸다. 자은도 해넘이 길은 한운리와 송산리로 이어지는 12km의 해안길이다. 신안 다도해와 노을빛이 곱게 물들어가는 모습을 볼 수 있는 낙조가 아름다운 구간이다.

 

암태도는 돌이 많고 바위가 병풍처럼 둘러싸여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이색적인 섬 풍광과 함께 소작인 항쟁 기념탑, 노만사, 에로스 서각 박물관 등 문화유적 탐방 재미는 덤이다.

 

예술의 섬이라 불리는 안좌도는 세계적 추상화가 수화 김환기의 생가와 대표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곳이다. 반월도와 박지도를 연결하는 ‘소망의 다리’는 바다 위를 걸으면서 하늘과 바다가 모두 붉게 물드는 일몰과 일출을 감상할 수 있다.

 

[크기변환]신안 안좌도 천사의다리(퍼플교) 일출.jpg

 

팔금도는 4개의 섬 중에서 가장 작은 섬으로 선학산 채일봉 전망대에 오르면 자은도 분계 해변과 암태도 승봉산을 볼 수 있고, 소나무 숲 사이로 보이는 황금빛 일출이 장관이다.

 

박우육 전라남도 관광과장은 “아름다운 경관과 함께 다도해 일몰을 감상하면서 한 해를 돌아보고 새해를 계획해보길 바란다”며 “2019년 ‘천사대교’ 개통에 대비해 차별화된 해양관광 상품을 개발해 더 많은 관광객들이 전남을 찾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