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근대 건축물(임시수도 부산 대통령관저),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

기사입력 2018.11.06 10:53 조회수 3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 11. 6.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제546호) 지정

◈ 근대건축물이 사적으로 지정된 것은 처음

◈ 부산시 총 6개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보유 ▸ 부산 동래 패총, 부산 금정산성, 부산 동삼동패총, 부산 복천동고분군, 부산 연산동고분군, 임시수도 부산 대통령 관저

 

 부산시는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소재지 : 부산시 서구 임시수도기념로 45)가 지난 9월 13일 사적 지정 예고를 거쳐, 11월 6일자로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제546호)으로 지정된다고 밝혔다.

 

image01.png

 

이로써 부산시는 부산 동래 패총, 부산 금정산성, 부산 동삼동패총, 부산 복천동고분군, 부산 연산동고분군을 포함하여 총 6개의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을 보유하게 되었다.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는 1926년 8월에 건립되었으며, 일제강점기에는 경남 도지사 관사로 주로 사용되었다. 이곳은 한국 전쟁 시절 부산이 피란수도로 선정되고, 이승만 대통령이 관사에 기거하면서부터 ‘대통령 관저, 경무대’로 불렸다.

 

 전쟁이 끝나고 서울로 환도한 이후 경남 도지사 관사로 사용되다가 1983년 7월 경남도청이 창원시로 이전하면서 부산시에서 이 건물을 인수하였다. 1984년 6월 부산시는 이 건축물의 역사적․학술적 가치를 살리기 위하여 한국 전쟁 시절 피란수도 유물을 전시하는 ‘임시수도기념관’으로 단장하여 개관하였으며, 2002년 5월에는 부산시지정 기념물 53호로 지정하여 관리해 왔다.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는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가 건립한 관사로서 서양식과 일본식이 절충된 목조 2층 건물이다. 이 건축물은 1920년대 남한 지역에 건립되었던 최대 규모의 도지사 관사로서 유일하게 현존하고 있다.

 

 부산시는 그 동안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가 건축사적 가치와 희소성이 높아 국가지정문화재인 사적으로 지정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제기해 왔다.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는 한국전쟁 시절 우리나라 근현대사에서 가장 의미가 있는 장소이다. 피란 수도 시기 이 건물에서 국방, 외교, 정치, 행정 등 긴박하고 중요한 정책들이 결정되었고,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외교 사절을 접견하는 등 피란수도의 중대한 업무들이 이뤄졌던 곳이다.

 

 지금까지 부산에 소재한 사적은 선사와 고대의 유적이 대부분이었다. 이번에 처음으로 근대건축물이 사적으로 지정됨으로써 부산 근현대 건축물들의 문화재적 가치를 알리는 기회가 되었으며, 부산 근현대사의 중요성을 인정받는 계기가 되었다.

 

 부산시 관계자는 “시는 한국전쟁 시절 피란수도 부산 유산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피란수도 부산 유산에는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 부산임시수도정부청사 등을 비롯한 8개의 근현대 유산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의 ‘사적’ 승격으로 향후 세계유산 등재 추진 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전했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