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의 제왕 ‘킹스베리’ 농가에 첫 보급

이달 중 우량묘 6000주 분양키로…설향·숙향도 함께 분양
기사입력 2018.11.06 09:00 조회수 2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충남도 농업기술원이 ‘킹스베리’를 일반 농가에 처음으로 분양한다.

 

[크기변환]킹스베리.jpg

 

일반 딸기보다 두 배 큰 데다, 맛이 좋고 과즙도 풍부한 ‘딸기의 제왕’을 올해부터 시중에서 만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도 농업기술원은 킹스베리와 설향, 숙향 등 자체 개발한 딸기 품종 우량묘 9만 주를 이달 중순 시·군 농업기술센터와 원묘 증식시설을 통해 농가에 분양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분양하는 우량묘는 도 농업기술원 논산딸기시험장에서 생장점 배양을 통해 바이러스가 제거된 무병묘를 유리온실에서 증식한 것이다.  

 이 우량묘들은 일반 농가가 딸기 모주를 자가 육묘로 사용한 것에 비해 수확량이 20% 이상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중 특히 킹스베리는 일본 딸기인 ‘아키히메’를 대체하기 위해 논산딸기시험장이 지난 2007년부터 연구를 추진, 교배와 계통선발, 생산력 검정시험, 농가 적응성 검정시험 등을 거쳐 지난 2016년 개발에 최종 성공하고, 올해 국립종자원에 품종보호권이 등록됐다.

 

 과실 모양이 장원추형인 킹스베리는 평균 무게가 30g으로 설향의 1.5배에 달하며, 달걀보다도 크다.

 

 이 딸기는 또 은은한 복숭아 향을 내며 맛이 뛰어나고, 과즙이 풍부하다.

 당도는 평균 9.8브릭스로 설향(9.6)이나 아키히메(9.3)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첫 분양 물량은 6000주다.

 

 논산딸기시험장 이인하 연구사는 “킹스베리는 과일이 매우 커 딸기 체험 재배 농가와 부드럽고 큰 딸기를 선호하는 소비자들의 호응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연구사는 또 “딸기 농사에서 육묘는 농사의 성패를 좌우하는 만큼, 바이러스 없는 국산 품종 우량묘를 지속적으로 보급해 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크기변환]181030-딸기분양(181101제공)-사진.jpg

 

한편 논산딸기시험장은 딸기 농가 소득 향상과 품종 보호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우량묘 보급 시스템을 구축, 지난 1996년부터 딸기 우량묘 134만 주를 도내 농가에 공급해 왔다.

 

 특히 설향은 국산 딸기 재배 비율을 96%까지 끌어올리는데 기여한 품종으로 유명하다.

[김상규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