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도시공사 펜싱팀 아시안게임 金1 銅1 쾌거!

기사입력 2018.08.26 19:51 조회수 13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시아 전역에 大田의 명예 드높여

 플러레 단체전에서 손영기, 하태규 24년만에 값진 금메달 수확

 손영기는 개인전 동메달까지 기쁨 두배

 1997년 창단 이후 국내외 대회서 뛰어난 성적


대전도시공사 펜싱팀 소속 선수들이 뛰어난 기량으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1개와 동메달 1개를 목에 걸며 우리 지역 대전의 명예를 높이고 있다.

 

[크기변환]완쪽부터 손영기, 하태규선수.jpg

 왼쪽부터   손영기와 하태규 선수

 

❒ 24년만의 값진 금메달

 펜싱 국가대표선수인 대전도시공사 소속 손영기, 하태규는 24일 치러진 남자플러레 단체전 결승전에서 홍콩을 45대37로 여유있게 따돌리고 금메달을 수확했다. 이종목에서 우리나라가 금메달은 딴 것은 지난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이 마지막으로 무려 24년만에 이룬 쾌거다. 이에 앞서 벌어진 준결승에서는 중국에 45대43의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쓰며 금메달을 예고 했었다.

 

 ❒ 金1, 銅1성적 2000년 시드니 영광 재현

 이보다 먼저 21일에 열린 개인전에서는 대표팀 맏형인 손영기선수가 값진 동메달을 목에 걸며 단체전의 우승전망을 밝게 했었다.

 대전도시공사 소속 펜싱선수들은 이번 대회에서 금1, 동1의 알찬 성적을 거두면서 지난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서 김영호선수가 금메달을 목에 걸며 세계정상에 올랐던 영광을 재현해 나가고 있다.  

 

 ❒ 금메달 갈증 해소

 1997년에 창단한 대전도시공사 펜싱팀은 플러레 종목의 국내최강팀으로 인정받으면서 각종 국내외대회에서 독보적인 성적을 거두어 왔다. 

  

 그러나 유독 아시안게임 금메달과는 인연이 멀어서 2010년 광저우대회와 2014년 인천대회 단체전에서 각각 동메달과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었지만 이번대회 우승으로 기나긴 금메달 갈증을 모두 해소했다.

 

 대전도시공사는 선수들이 귀국하는 대로 환영행사와 함께 포상을 실시할 예정이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