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다…서울시, 광복 73주년 기념음악회

15일 서울광장서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서울시향 광복 73주년 기념음악회」
기사입력 2018.08.08 18:03 조회수 6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희망의 선율이 서울광장에 울려퍼진다. 서울시와 서울시립교향악단이 광복 73주년을 맞아 15일(수) 오후 8시 서울광장 특설무대에서 대규모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서울시향 광복 73주년 기념음악회」를 개최한다.

 

[크기변환]8.15 광복 광복절 기념 음악회 이미지1.jpg

 

음악회는 5천 석 규모다. 시민들 누구나 별도의 예약 절차 없이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즐길 수 있다. 전석 무료다. 독립유공자 후손인 광복회회원이 특별손님으로 초청된다.

 

올해 음악회 주제는 광복의 진정한 완성이라 할 수 있는 ‘한반도 평화’다. 서울시립교향악단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젊은 음악가들과의 특별한 협연도 마련돼 있다.

 

시와 서울시향은 광복절을 경축하고 시민들에게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05년부터 해마다 광복절 기념음악회를 개최해왔다. 광복절 기념음악회는 수준 높은 연주와 친근한 프로그램으로 시민들의 뜨거운 참여와 호응을 받으며 서울을 대표하는 문화행사로 자리 잡았다.

 

[크기변환]지휘자 성시연.jpg

지휘자 성시연

 

본 공연에선 북한 작곡가 최성환이 편곡한 ‘아리랑 환상곡’을 서울시향악단이 연주함으로써 음악으로 하나 되는 남과 북이 연출될 예정이다.

 

‘아리랑 환상곡’은 지휘자 로린 마젤이 '08년 뉴욕 필하모닉을 이끌고 평양에서 연주해 전 세계에 알려졌다. ‘아리랑’은 일제 감정기 우리민족이 민족혼을 지킬 수 있었던 원천이었던 만큼 풍부하고 민족적인 ‘아리랑 환상곡’을 통해 광복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다.

 

공연 인트로에선 일제에 맞서 싸워 독립을 쟁취한 광복의 역사부터 대한민국 현대사의 굴곡을 넘어 한반도에 무르익어가는 평화의 기운을 담아낸 영상도 만나볼 수 있다. 3.1운동, 유관순·안창호·김구 등 독립운동가, 6.25전쟁, 민주화운동, 이산가족상봉, 판문점 만남,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단일기 장면 등을 담아냈다.

 

[크기변환]2016 서울시향 광복절 기념 음악회2.jpg

서울시향 광복절 기념 음악회

 

음악회 대미는 체코의 대표 작곡가 드보르자크의 교향곡 9번 ‘신세계로부터’가 장식한다. 드보르자크가 미국에서 활동할 당시 고향을 그리며 남긴 교향곡을 통해 향수가 있는 실향민들을 위로하고,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기대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음악회 지휘는 성시연이 맡는다. 성시연은 국내는 물론 국제무대에서도 진가를 발휘하며 대한민국 지휘계를 이끌어갈 대표주자로 자리매김한 지휘자다.

 

지휘자 성시연은 '06년 게오르그 솔티 국제 지휘 콩쿠르에서 우승한 이후 '07년 보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 137년 역사상 최초 여성 부지휘자에 위촉돼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렸다.

 

[크기변환]바이올리니스트 조진주.jpg

바이올리니스트 조진주

 

국내에선 '09년부터 '13년까지 서울시향의 부지휘자로 활동하며 이름을 알려왔다. '14년 경기필하모닉의 수장으로 임명되면서 국·공립 오케스트라 사상 첫 여성단장 겸 상임지휘자로 주목을 받았다. 특유의 친화력과 열정적인 리더십을 바탕으로 경기필하모닉의 역량을 국내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렸다는 평가와 함께 지난해 성공적으로 임기를 마쳤다.

 

현재 유럽과 미국에서 활동 중이다. 최근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를 지휘했고 내년 1월에는 보스턴 심포니 정기연주회에 데뷔한다.

 

또 팬텀싱어2 우승팀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크로스오버 남성 4중창 그룹 ‘포레스텔라’, 국내·외에서 활약하고 있는 차세대 바이올리니스트 조진주의 협연도 만나볼 수 있다.

 

[크기변환]남성 4중창 포레스텔라.jpg

 

크로스오버 보컬 그룹 포레스텔라는 ▴마이 에덴(My Eden) ▴리멘시타(L’Immensita) ▴델아모레 논 시 사(Dell’Amore Non Si Sa) ▴인 운알트라 비타(In Un’Altra Vita) 4곡을 들려줄 예정이다.

 

바이올리니스트 조진주는 '14년 인디애나폴리스 국제 콩쿠르 우승자로, 뛰어난 표현력과 매력적인 음색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음악회에서 낭만 레퍼토리의 대표곡인 차이콥스키 바이올린 협주곡을 협연한다.

 

음악회 관련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립교향악단 홈페이지(http://www.seoulphil.or.kr) 또는 다산콜센터(120)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한국 최고의 교향악단을 넘어 세계무대에서 주목받고 있는 서울시향은 시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무료 음악회를 펼쳐오고 있다.

[크기변환]8.15 광복 73주년 기념 음악회 포스터.jpg

서울시내 문화소외지역을 찾아가는 <우리동네 음악회>를 비롯하여 시민을 위한 무료 공연을 연간 60회 가량 진행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광복절 기념 음악회>, <강변음악회> 등 대형 무료 야외공연도 매년 개최하고 있다. 서울시향은 시민들의 생활 속 곳곳에서 문화의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김형규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