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설포도 농가, 유럽종 포도 도입 농가소득 16.9% 증가

김천․상주 등 17개 시군 시설포도 농가 유럽종 품종 활용 경영성과 분석
기사입력 2018.08.08 11:51 조회수 9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은 유럽종 포도품종을 재배하는 시설포도 농가의 소득이 도입 전에 비해 16.9% 증가했다고 밝혔다.

 

1-horz.jpg

 

도 농업기술원은 지난 1년간 김천, 상주, 영동, 옥천 등 17개 시군 시설포도 농가를 대상으로 지역별 재배면적에 비례한 300호를 표본 추출, 유럽종 품종 활용의 만족도와 경영성과를 분석했다.

 

유럽종 포도품종 도입 전과 후를 비교분석한 결과, 판매가격은 10.9% 상승한 반면 경영비는 7.9% 증가하였으며 총 소득은 16.9% 증가했다.

 

또한, 시설포도 농가의 품종별 재배면적 비율은 캠벨얼리 47.9%, 거봉 15.6%, 자옥 14.7%, 델라웨어 6.5%에 이어 유럽종도 5.8%를 차지해 재배 면적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horz.jpg

 

최근, 칠레산 포도의 지속적인 수입으로 유럽종 포도에 대한 인지도와 선호도가 높아지고 일부 포도 농가를 중심으로 소비자 기호에 맞는 품종을 식재함에 따라 재배면적이 급속하게 증가하고 있다.

 

유럽종 포도는 과피색과 과일모양이 특색이 있고 씨가 없는 품종, 껍질째 먹는 품종 등 다양하며, 국내에서 주로 재배하고 있는 유럽종 품종은 샤인머스켓, 썸머블랙, 베니바라드, 흑발라드, 골드핑거 등이 있다.

 

특히, 유럽종 포도를 재배하는 농가들의 품종 만족도는 5점 만점에 3.6점(평균 품종만족도 3.3점)으로 높았는데 그 이유는 소비 선호도, 판매가격, 판매 용이성에서 만족도가 높았기 때문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내병성, 비용절감, 노동력 절감에서는 만족도가 낮아 이에 대한 기술개발 및 보급이 필요한 시점이다.

 

9-horz.jpg

 

곽영호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소비자 트렌드 변화에 신속히 대응하는 것이 우리 농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농가 소득을 증대시키는 지름길”이라고 강조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포도 재배농가에 다양한 신품종 연구와 보급사업 추진을 통해 경쟁력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