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식 간부회의 ‘2019 대전방문의 해’ 범시민 붐업하자

7일 민선7기 첫 확대간부회의, 시·자치구·실국 협업으로 현안 해결 강조
기사입력 2018.08.08 09:57 조회수 7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민선 7기 대전시가 자유토론식 확대간부회의로 부서 간 칸막이를 낮추고 협업 확대에 나섰다.

 

[크기변환]20180807 확대간부회의3.jpg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은 7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8월 확대간부회의를 갖고 ‘2019 대전방문의 해’ 성공을 위한 아이디어를 모았다.

 

이날 실국 주요업무보고에 이어 진행된 자유토론을 주재한 허 시장은 “내년 대전시 출범 70주년, 광역시 승격 30주년을 맞아 우리시를 널리 알릴 대전방문의 해를 꼭 성공시키자”며 토론회를 이끌었다.

 

먼저 정해교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대전방문의 해를 일회성이 아닌 미래 대전관광의 틀을 새로 만드는 게 주안점”이라며 “또 요즘 여행 트렌드인 작은 것에서 행복을 찾는 소확행에 관한 콘텐츠를 개발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이재관 행정부시장은 “우리시는 관광 상품이 부족한 게 아니라 괜찮은 소재도 개발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또 기존 유명인 중심 홍보대사를 다수 체제로 전환하자”고 의견을 제시했다.

 

[크기변환]20180807 확대간부회의5.jpg

 

이에 허 시장은 “우리시가 갖고 있는 자산 중 가능성 있는 것을 잘 엮어 경쟁력 있는 상품을 만드는 게 필요하다”며 “특히 대전이 갖고 있는 관광자산에 공연시설, 미술관 등을 접목시켜 문화도시 이미지를 제고하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강혁 시민안전실장은 “대전방문의 해 손님을 맞아 시민이 참여하는 범시민활동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밝혔고, 김동선 중구부구청장은 “콘텐츠 개발과 홍보를 위해 자치구와 더 긴밀한 협조관계를 가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의견을 들은 허 시장은 “이번 기획은 무엇보다 관 주도가 아닌 시민이 함께 참여해 만들어가는 축제가 돼야 한다”며 “자치구도 다 같이 생각하고 함께 사업을 펼칠 수 있도록 협력체계를 강화하라”고 강조했다.

 

자유토론을 마친 허 시장은 소상공인 보호와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강화를 지시했다.

 

허 시장은 “최근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보호를 위해 청와대에 관련 비서관이 신설되는 등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다”며 “우리시도 이에 대해 보다 근본적 문제의식을 갖고 지역상품 우선 구매, 지역업체 활용 등 실질적 지원정책을 발굴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크기변환]20180807 확대간부회의1.jpg

 

이밖에 이날 허 시장은 폭염 장기화에 따른 취약계층 보호 등 시정현안을 논의했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