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슬로시티 全州 ‘오손도손’ 운영

국제슬로시티 전주, 슬로정신 확산 프로젝트 ‘스타트’
기사입력 2018.07.13 11:18 조회수 5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국제 도심형 슬로시티인 전주시가 시민을 대상으로 슬로정신을 확산시키고, 주민들이 마을 이야기를 접할 수 있도록 동네곳곳을 찾아가는 ‘슬로시티 전주학교 오손도손’프로젝트를 전개한다.

 

전주시는 12일 첫 모임을 시작으로 오는 11월까지 5개월 동안 문화의 집과 청소년시설 등을 찾아가는 ‘슬로시티 전주학교 오손도손’을 운영한다.

 

‘슬로시티 전주학교 오손도손’은 주민들에게 직접 찾아가 전주시 슬로시티의 개요설명과 함께 각 지역의 재미있는 마을 이야기, 전문국악인의 흥겨운 우리가락에 이어 전주푸드로 만드는 ‘오손도손 슬로밥상’을 함께 나누며 자연스럽게 이웃을 만날 수 있는 만남의 자리로, 주민간의 공동체 의식을 높이는 정감 있는 마을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또한, 편지를 보내면 3개월 후에 도착하는 ‘슬로우체통’도 운영해 시민들의 참여를 이끌어낼 계획이다.

 

특히, 시는 올해부터는 프로그램의 효율성과 전문성을 높이기 위하여 전주문화원에 위탁해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으며, 슬로시티 전문 강사 8명이 교대로 참여해 시민들이 슬로시티에 대해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앞서, ‘슬로시티 전주학교 오손도손’은 지난 6월 프랑스 미헝드에서 열린 ‘2018 국제슬로시티연맹 시장총회’에서 전주시가 슬로시티 어워드 ‘기관표창’ 부문을 수상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등 슬로정신 확산을 위한 우수 모델로 평가를 받기도 했다.

 

문택관 전주시 슬로시티팀장은 “그 동안 시민들이 궁금해 하는 슬로시티에 대해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고 또한 이웃과 함께 식사를 같이하면서 각 지역의 마을 이야기를 알게 되어 매우 보람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오손도손’ 프로그램은 오는 11월까지 시행되며, 현재 신청한 20여 법인 단체 외에도 미처 신청하지 못한 관심 있는 마을과 법인·단체 등에서는 전화(063-281-5050)로 신청하면 된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