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영일만항 수출입 화물 증가, 목표 물동량‘거뜬’

상반기(6월말) 컨테이너 물동량 누적 56,296TEU... 지난해 대비 25.5% 상승
기사입력 2018.07.08 19:16 조회수 6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상북도는 올해 영일만항의 컨테이너 물동량이 6월말 기준 누적 56,296TEU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영일만항 야드 전경.JPG

 

지난해 상반기 44,826TEU 대비 25.5% 증가한 수치로, ‘12년 이후 최고 증가율을 기록했다.

 

영일만항의 올해 목표는 수출입 화물 125,500TEU를 처리하는 것으로, 일반적으로 컨테이너 물동량이 하반기에 더욱 집중되는 경향을 감안하면 올해 목표 물동량은 충분히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품목별로는 자동차의 물동량 증가세가 가장 높았다.   

자동차 물동량은 23,265TEU를 처리하며 지난해 동기 대비 60%가 증가했으며, 철강 관련 화물은 29,338TEU를 처리해 6%, 우드펠릿은 111% 증가했다.

 

자동차와 철강은 각각 올해 목표 대비 56%, 62%를 처리, 목표 물동량 초과 달성이 기대되며, 우드펠릿 화물도 올해 발전소 구매 물량이 하반기부터 본격 수입되어 꾸준한 상승세가 전망된다.

 

한편, 경북도는 영일만항의 환동해․북방물류 거점항만 육성을 위해 항로 개설 및 물동량 확보를 통한 항만 활성화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 선사, 화주, 포워더를 대상으로 영일만항의 항만 인프라와 서비스 항로, 인센티브 지원 등의 혜택을 홍보하고 항만 이용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포트세일즈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인입철도 준공에 대비해 대구․경북은 물론 강원지역 화주에 대한 물동량 유치 활동도 적극 추진한다.

 

영일만항 컨테이너 선적.jpg

 

아울러 철강, 자동차, 우드펠릿 등 영일만항을 통해 수․출입 되는 기존 화물을 확대하는 한편 신선물류 사업모델 발굴, 경북 내륙지역 영업 품목 확대를 통한 신규 화물 유치에 주력할 계획이다.

 

정재훈 경북도 항만물류과장은 “지난해 영일만항의 물동량이 그 동안의 부진을 씻어내고 전년 대비 14% 증가하면서, 그 추세가 올해에도 지속되고 있다”면서

 

“경북도는 신규항로 개설과 화물 유치 등 영일만항 활성화를 통해 북방물류 거점 항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