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스마트팜 혁신밸리 유치위해 발 벗고 나선다

도․상주시․경북대․KT․롯데마트․한국전자통신연구원 6자간 업무협약 체결
기사입력 2018.07.06 18:25 조회수 5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상북도는 6일 도청 회의실에서 경북도, 상주시, 경북대학교, KT, 롯데마트,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간 스마트팜 혁신밸리 성공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경북도)스파트팜 혁신밸리 유치 MOU1.jpg

 

경북도는 업무협약을 통해 지역의 청년인력과 농업기반을 바탕으로 KT,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의 스마트팜 기술과 롯데마트의 수출․유통 노하우를 결합하여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유치하는데 적극 대응키로 했다.

 

기관별로, 상주시는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 부지를 마련하고 KT는 자사의 사물인터넷 기술과 데이터 축적․분석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팜 통합솔루션을 제공하는 역할을 맡는다.

 

(경북도)스파트팜 혁신밸리 유치 MOU.jpg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KT와 연계, 스마트팜 기술표준화 플랫폼을 구축하고 공동R&D 및 실증 연구를 수행하며 롯데마트는 구축된 시설에 유통여건에 맞는 스마트팜을 구현하여 예측 생산과 품질보증을 높이는데 기여한다.

 

고윤전 KT 미래사업개발단장은 “농업 1번지 경북에서 농업을 미래산업으로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해 매우 기쁘고, 경북도가 혁신밸리 유치를 넘어 스마트팜 1번지로 자리잡는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경북도)스파트팜 혁신밸리 유치 MOU2.jpg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농식품부가 주관하는 공모사업으로 지역 농업인들이 참여하는 분양형 생산시설단지는 물론 청년 보육실습농장, 청년 임대형 스마트팜, 기업 연구 실증단지 등 핵심시설을 조성, 농업인-기업-연구기관의 다양한 기능을 최대한 집적화해 농업․농촌에 청년을 유입하고 농업과 전후방산업이 동반성장하는 혁신 사업이다.

 

오는, ‘22년까지 전국 4개소가 조성되는 스마트팜 혁신밸리 유치를 위해 경북도와 상주시는 1,550억원 규모의 사업 유치를 추진하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이번 업무 협약이 4차산업 시대에 농업생태계가 새로운 차원으로 분화하기 위한 협업의 좋은 사례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하며, 4차 산업혁명과 더불어 농업분야에 전인미답(前人未踏)의 길이 열리고 있는 지금, 스마트팜을 통해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