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강호축 의제 제5차 국토종합계획 반영 추진

국토연구원 차미숙 본부장 초청 「제5차 국토종합계획 수립」설명회
기사입력 2018.06.19 18:03 조회수 9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충북도는 19일 14시 대회의실에서 도‧시군 중장기 계획 업무담당자 및 충북연구원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5차 국토종합계획 수립」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국토종합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총괄하고 있는 국토연구원 국토계획지역연구본부 차미숙 본부장으로부터 제5차 국토종합계획 연구의 기본방향과 핵심이슈‧주요 정책별 추진방향 등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듣고, 참석자들의 질의응답을 통해 제5차 국토종합계획의 수립의 의의와 역할, 지역의 대응방안, 미래국토 핵심가치 등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계기가 되었다.

 

 국토종합계획은 국토기본법에 근거하는 20년 단위의 법정계획으로 국토의 장기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우리나라 최상위 공간계획이며, 국가기간교통망계획 등 각종 부문별 국가계획의 토대가 되고, 道 종합계획, 도시‧군 기본계획은 이 계획과의 정합성을 확보하여 계획을 수립하여야 한다.

 

 2011년 수립된 제4차 국토종합계획 수정계획이 2020년 만료됨에 따라 국토교통부에서 제5차 국토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있으며, 지난 5월부터 국토연구원에서 연구용역을 수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충북도는 국가 균형발전 및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한 강호축 관련 대규모 사업, 청주국제공항 활성화 등 충북의 미래발전 전략 사업을 적극 발굴하여 7월중 국토교통부에 제안할 계획이다.

 

 충북연구원의 채성주 박사는 “국토연구원에서는 수년전부터 제5차 국토종합계획 수립과 관련된 다양한 사전연구를 수행했는데 이번 설명회를 통해 메가트렌드에 따른 구조적, 장기적 전망과 영향에 대해 자세히 알게 되는 계기가 되었으며, 특히 도와 시군, 국토연구원과 충북연구원이 상호 소통 협력하는 자리가 되었다”고 말하고 “향후 강호축 종합발전계획, 청주공항과 오송역 활성화 등 충북의 미래를 주도해 나갈 주요 의제들이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논리를 적극적으로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호축 의제는 강호축 8개 시‧도의 4차 산업혁명 전략 산업 육성과 백두대간 관광벨트 조성, 접근성이 취약한 호남에서 강원을 잇는 국가 X축 고속교통망을 구축하는 것이 주요골자이다.

 

 충북도는 남북평화와 국토균형발전을 이끄는 강호축 의제에 대해 지난해 10월 강원‧충청‧호남 8개 시도지사 공동건의문을 채택하고 금년 2월에는 의제 확산을 위해 국회 토론회를 개최한 바 있다. 또한 4월부터는 강호축 종합발전계획 수립을 위한 8개 시도 공동연구용역을 수행하는 등 국가계획 반영을 위한 다방면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