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뻐지려면 서울로…'K-뷰티 서울' 태국 여행프로 전파 탄다

서울시, 태국 최대 지상파 방송국 ‘채널3’ 통해 K뷰티 소개 ‘펫 라마’ 프로그램 촬영
기사입력 2018.06.13 08:33 조회수 5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강남의 고급스런 스파부터 압구정동에서 한류 메이크업과 헤어스타일링, 가로수길과 명동 등에서 쇼핑까지 트렌디한 ‘K-뷰티’의 모든 것을 체험할 수 있는 서울 명소들이 태국 최대 지상파 방송국 ‘채널3(channel3)’의 전파를 타고 안방을 찾아간다.

 

보도자료1.JPG

 

뷰티뿐만 아니라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문화비축기지에서 야시장 체험, 신규 관광명소인 서울로7017, 서울시 오래가게로 선정된 ‘목공예공방’에서 탈 만들기, 시민들의 일상을 볼 수 있는 한강공원, 이색 식문화가 발달된 이태원 등 서울 시민들의 라이프 스타일도 함께 소개된다.

 

시는 최근 태국의 인기 여행 토크쇼인 채널3의 「펫 라마(Phet Rama)」에서 출연자가 직접 서울사람이 돼보는 체험을 통해 뷰티와 라이프 스타일을 상세히 소개하는 ‘Special Episodes–서울 여행편’ 촬영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펫 라마」는 태국 유명 MC이자 제작자인 ‘나왓 잇사라그리(Nawat Itsaragrisil)’가 전 세계 유명 도시로 여행을 떠나 관광지, 음식, 문화 콘텐츠를 심층 체험하며 소개하는 TV프로그램이다.

 

보도자료2.JPG

 

나왓 잇사라그리는 태국의 영향력 있는 기업가로, 태국의 뷰티 산업 발전을 위한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이번 방송을 통해 태국에서 K뷰티 전도사로 활약할 예정이다.

 

 ‘펫 라마’ 서울 여행편은 8월 중 현지에서 2회에 걸쳐 방영된다. 태국 관광객들이 한국을 많이 찾는 10~12월을 앞둔 8월에 서울에 대한 많은 관심을 일으켜 보다 많은 태국 관광객이 서울을 방문할 수 있도록 촬영을 유치하게 됐다고 시는 설명했다.

 

프로그램 MC 나왓 잇사라그리(Nawat Itsaragrisil)는 촬영 내내 “직접 체험해 보니 패션, 뷰티뿐 아니라 먹고 즐기는 이너 뷰티까지 놓치지 않는 서울 사람들의 라이프 스타일이 놀라울 따름이다”며 “이번 방송이 나가면 태국인들이 기존에 알던 K-뷰티에 트렌디한 체험 문화까지 더해져 서울은 최고의 뷰티 바캉스 장소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보도자료3.JPG

 

작년 한해 한국을 찾은 태국 관광객은 50만 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동남아 방한 국 중 가장 높은 방한 순위로 전체 방한 관광객의 6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태국 관광객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17년 방한관광객 국가별 순위 >                                    

(단위:만명)

1위: 중국 417, 2위: 일본 231, 3위: 대만 93, 4위: 미국 87, 5위: 홍콩 66, 6위: 태국 50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에서 지난해 발표한 ‘2016-2017 글로벌 한류 실태조사’에 따르면 태국은 한국의 뷰티, 음식, 쇼핑, 라이프 스타일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류 컨텐츠 관심도 1위 K패션&K뷰티 (74.8%) ▴방한 시 참여 활동 1위 쇼핑(83.5%) ▴향후 한국관련 활동 참여 의향 1위 음식체험 (62.6%)

 

보도자료4.JPG

 

안준호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지난해 안보 문제로 인해 외래 방한 관광객 수가 많이 줄었지만 방한관광객 대상 조사 결과, 서울 여행의 질적 향상이 눈에 띄게 확인됐다”며 “전년 대비 개별 여행자가 늘어나면서 방한 목적이 단순한 관람에서 개인의 관심사와 체험으로 옮겨가고 있다. 패션&뷰티에 관심이 많은 태국 관광객들이 이번 방송을 계기로 서울의 문화와 트렌드, 라이프 스타일 전반에 걸쳐 관심이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