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조선시대 비빔밥 ‘골동반’ 재현

시의전서(是議全書)에 기록된 최초의 비빔밥, 골동반(骨董飯) 재현
기사입력 2018.06.12 18:11 조회수 4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밥을 정히 짓고 고기 재여 볶아 넣고 간랍 부쳐 썰어 넣고 각색 나무새 볶아 넣고 좋은 다시마 튀각 튀여 부숴 넣고 고추가루 깨소금 기름많이 넣고 비비어 그릇에 담아 위는 잡탕거리처럼 계란부쳐 골패쪽 만치 썰어 얹고 완자는 고기 곱게 다져 잘 재여 구슬만치 비비어 밀가루약간 무쳐 계란 씌워 부쳐 얹나니라.”

 

조선시대 비빔밥 ‘골동반’ 재현.jpg

 

이는 고(古) 조리서 ‘시의전서(是議全書)’라는 문헌에 나와 있는 우리나라 최초의 비빔밥 ‘골동반(骨董飯)’에 대한 설명이다.

 

한국전통문화전당이 비빔밥의 고장 전주에서 골동반을 직접 만들고 맛보며, 선조들의 지혜를 배우는 이색 프로그램을 마련해 주목을 끌고 있다.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직무대리 강병구)은 조선 말기에 편찬된 조리서 시의전서(是議全書)에 기록된 우리나라 최초의 비빔밥 ‘골동반(骨董飯)’에 대해 고찰하고 그 맛을 재현하는 “조선의 음식을 만나다, 골동반 이야기” 교육체험 프로그램을 개최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한국전통문화전당 한식창의센터에서‘전주음식 아카이브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하고 있는 이번 교육은 고(古) 조리서에 기록된 우리 옛 음식을 고찰하고 전통 식문화에 담긴 선조들의 지혜를 배우기 위해 마련됐다.

 

조선시대 비빔밥 ‘골동반’ 재현2.jpg

 

이번 교육은 국제요리학원 정정희 원장 진행으로 ▲조선시대의 식문화 ▲시의전서 속 골동반과 현재의 비빔밥 ▲골동반 재현(조리실습)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총 2회차로 구성된 이번 교육은 회차별 30명의 교육생을 선착순 모집하며, 22일과 23일 이틀에 걸쳐 오전 10시 한국전통문화전당 3층 조리체험실 ‘시루방’에서 진행될 계획이다.

 

교육은 18일까지 선착순 모습하고 있으며 교육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은 한국전통문화전당 홈페이지(http://www.ktcc.or.kr)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메일 또는 직접방문을 통해 제출하면 된다.

 

강병구 센터기획국장은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 전주에서 고 조리서에 기록된 잊혀진 우리 옛 음식을 계승, 발전시킨다는 점에서 이번 교육의 의미가 크다”면서 “전주의 대표 음식 비빔밥의 옛 모습 골동반을 시작으로 많은 이들이 우리 음식을 접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체험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선의 음식을 만나다, 골동반 이야기’교육 관련 자세한 사항은 한국전통문화전당 한식창의센터(063-281-1582)로 문의하면 된다.

 

조선시대 비빔밥 ‘골동반’ 재현3.JPG

 

한편 골동반(骨董飯)은? 중국 명나라 때 동기창(董其昌)이 쓴 『골동십삼설(骨董十三說)』이란 책에는 분류가 되지 않는 옛날 물건들을 통틀어 골동(骨董)이라 일컬었다. 이 뜻을 인용해 여러 가지 음식을 혼합 조리한 국을 골동갱(骨董羹), 밥에 여러 가지 음식을 섞어서 익힌 것을 골동반(骨董飯)이라 칭했다. [한국세시풍속사전, 국립민속박물관] 지금까지 발견된 문헌 중에서 ‘골동반’이란 글자가 적힌 가장 앞선 기록은 조선 말기 편찬된 작자 미상의 『시의전서(是議全書)』가 최초다. 이 책에는 한자로 골동반[骨董飯, 汨董飯]이라 쓰고, 한글로 ‘부븸밥’이라 적어 놓았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