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대표“문재인 정부와 가교역할은 권세도 후보 뿐”

“무소속 권오봉 후보 재입당, 영원히 없을 일”쐐기 박아
기사입력 2018.06.10 13:41 조회수 6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전남 여수를 찾아 권세도 여수시장 후보 지지를 부탁했다.

 

추미애대표지원유세.jpg

 
추 대표는 이날 오후 양향자 최고위원, 김병관 의원 등과 함께 여수 서시장과 교동시장 등을 방문한 자리에서 상인들의 손을 일일이 잡으며 권세도 시장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
 
추 대표는 서교동로터리에서“무소속 후보가 당선될 수 없고, 당선되더라도 앞으로도 절대 입당할 수 없다”라며 ‘당선 뒤 복당하겠다’고 발언한 권오봉 후보를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추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은 가짜가 섞일 수 있는 허술한 당이 아니다”며 “확고한 정체성과 민심을 받들 줄 알고, 일에 매진하는 시민이 인정해 뽑힌 인물들이 모인 당”이라고 강조했다.
 
또, “권 후보는 경찰공무원으로 봉직하면서 치안과 안전을 책임졌고, 시민과 함께 날밤을 지샌 현장 전문 행정가”라며 “여수시를 문재인정부에서 가장 힘 있는 도시로 만들 적임자”라고 추켜세웠다.
 
이어 “전라선의 끝이 아니라 평화의 시작이자 경제․번영의 시작”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여수시에 힘을 실어주고 아낌없는 예산을  지원하기 위해선 집권여당의 시장으로 권세도 후보를 반드시 당선시켜 달라”고 덧붙였다.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전남 여수 서교동로터리에서 권세도 시장 후보와 시도의원 후보들을 격려하고, 시민들의 소중한 한 표를 부탁했다.
 
한편 추 대표는 이날 연설을 마친 후 더불어민주당 여수지역 시․도의원들을 유세차량에 오르게 한 뒤 이름을 일일이 불러주면서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