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한성백제박물관 교류전 개최 … ‘남도 마한, 백제와 만나다’

기사입력 2018.04.12 22:47 조회수 1,02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나주복암리고분전시관에서 13일 개막 … 6월 17일까지 운영

풍납토성 출토 유물 전시, 유공광구소호, 유공장군 토기 등

 

전남 나주시는 13일 나주복암리고분전시관(관장 이정호 동신대교수)에서 서울 한성백제박물관과의 교류 특별전 ‘남도마한, 백제와 만나다’를 개최한다.

 

복원된 복암리고분 금동신발 세부 사진.jpg

 

이날 개막해 6월 17일까지 운영하는 이번 특별전에는 기원전 18년~기원후 475년 백제가 한강유역에서 웅거하던 시기(한성기)의 왕성인 풍납토성에서 출토된 각종 유물과, 복원을 마친 나주 복암리고분 금동신발 등이 전시된다.

 

복원된 복암리고분 금동신발.jpg

 

특히 왕성(한성)에서 무려 1,600년 만에 고향으로 귀향하게 된 유물이 있어 눈길을 끈다. 풍납토성 내 우물 제사터에서 출토된 독특한 모양의 ‘유공광구소호’와 ‘유공장군 토기’ 2점이다. 이 토기는 백제에서 제작되지 않은 영산강유역 고대세력의 표상적인 유물이다.

 

서울 풍납토성 우물제사터.png

 

즉, 백제 왕성 제사에 영산강 유역 남도마한세력이 함께 참여하였음을 증명하고 있다.

토기 용도는 액체를 보관하고 운반하는데 쓰였다. 전문가들은 영산강 물을 백제 왕성으로 운반해, 왕성 우물에 합류시키면서 상호 맹약의 의식을 지냈을 것이라 추정한다. 

 

한편, 나주 복암리 고분에서 출토된 금동신발도 이번 특별전을 통해 원래의 화려한 모습을 선보인다.

복암리고분 금동신발은 출토 당시 원형을 잃을 정도로 부식정도가 심해, 본래의 화려한 모습을 가늠하기 어려웠다.

 

서울 풍납토성 출토 유공광구소호.jpg

 

복암리고분전시관은 나주시, 동신대 영산강문화연구센터와 금동신발 복원사업을 공동 추진, 금동물고기 9수가 장식된 금동신발의 화려한 모습을 되찾았다. 연꽃문양과 거북등문양, 그리고 주렁주렁 매달린 영락 사이를 금동물고기 떼가 헤엄치는 신비스러운 문양은 고분의 주인공의 영생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았다.

 

이 금동신발은 백제가 지역 맹주의 지위를 인정하면서 보냈던 정치적 관계의 증표로서 남도마한과 백제의 평화적 우호관계를 표상하는 유물이다. 이와 더불어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에서 발굴·조사해 복원한 나주 정촌고분 용 장식 금동신발도 함께 전시될 예정이다.

 

서울 풍납토성 출토 유공장군.jpg

 

이정호 나주복암리고분전시관장은 “남도마한과 백제가 우호적인 관계 속에서 염원했던 평화의 메시지가 21세기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전달되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으로 이 전시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